농촌경제

농산물 실시간 '온라인경매' 활성화 기대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강원서 온라인경매 사업설명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지역 농수축산식품의 온라인 거래 활성화를 위해 6일 강릉녹색도시체험센터에서 강원도내 먹거리 생산․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온라인경매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농수축산식품 온라인경매와 직거래 활성화 사업 등 공사가 추진 중인 비대면 신유통사업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현장에 참석한 도내 농수축산식품 생산⸱제조업체 등 30여 명과 경매등록, 참여방법, 주의사항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며 2시간에 걸쳐 열띠게 진행됐다.

특히 강원도는 공사와 함께 지난해 11월과 올해 5월 두 차례에 걸쳐 축산물 온라인경매를 진행한 바 있다. 공사는 당시 강릉축협과 협력해 온라인경매 신규품목인 생축에 대한 시범경매를 진행해 총 25두의 송아지 경매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설명회는 그간 성공적인 온라인경매 협업을 토대로 강원지역 농수축산식품 온라인경매를 보다 활성화하고자 마련됐다.

 


공사 농수산식품거래소는 농수축산식품의 유통단계를 줄여 물류 효율성은 물론 투명하고 안정적인 거래 정착을 위해 온라인경매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 양파·깐마늘·수박·만감류 등 27개 품목을 대상으로 총 222억원의 거래 실적을 달성했고, 올해는 지난해 실적대비 35% 상향한 300억원 거래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공사 온라인경매의 특징은 기존 오프라인 경매와 달리 경매품목의 실물 사진과 영상 등 상품정보를 시스템상에서 제공하고, 구매자는 PC 또는 모바일로 경매에 참여해 거래하게 된다. 상품정보를 온라인으로 확인한 구매자는 시스템을 통해 경매에 참여해 응찰할 수 있고 낙찰과 정산 또한 시스템을 통해 진행된다.

윤영배 농수산식품거래소 본부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강원도내 농수축산식품 생산․제조업체들이 온라인경매 사업에 더욱 활발히 참여해, 강원지역 우수 먹거리 유통이 전국으로 확산되길 바란다”며, “향후 온라인경매가 지역 농수축산식품의 핵심 유통채널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외면받는 농어촌 일자리...수산계 마이스터고 취업 ‘반토막’
수산업 일자리의 외국인 대체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수산업 전문인력 교육기관인 수산계 마이스터 고등학교의 졸업생들마저 수산계 취업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은 ‘수산계 마이스터고교의 취업률 현황’자료에 따르면,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지난해 수산계 취업률은 각각 32%, 19%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5년 전인 2017년도 완도수산고와 포항해양과학고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79%, 55%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치다. - 지난해 완도수산고, 포항해양과학고 졸업생의 수산계 취업률 각각 32%, 19%에 그쳐 - 완도수고, 포항해과고 수산계 취업률 2017년에는 각각 79%, 55%에 달했지만 열악한 수산계 일자리 기피 현상 심화 특히 수산계 졸업 이후 빠르게 수산관련 창업에 도전한 사례는 5년째 전무한 실정이다. 수산업 전문교육을 받은 수산계 고교 졸업생들조차 수산계 일자리 대신 다른 분야로 진출하는 등 청년들의 수산업 취업 기피 현상이 심화되면서, 수산업 전반의 일자리는 외국인으로 빠르게 교체되는 추세다. 해양수산부가 신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