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식물검역 전문성 강화 위한 인재육성 협약

- 농림축산검역본부·전북대학교 업무협약 MOU 체결
- 식물검역관 자격 교육훈련, 식물병해충 예찰·검역·방제 인재 육성 협조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와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는 식물검역 및 병해충 분야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6월 7일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날 업무협약식은 전북대학교에서 박봉균 본부장, 김동원 총장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은 식물검역관 자격 전형시험 및 교육훈련 위탁 운영, 식물병해충 예찰·검역·방제 인재 육성을 위한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 식물검역 상호 협력방안 모색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았다.

검역본부는 1995년 WTO가 출범함에 따라 식물검역관에 대한 자격부여 제도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1996년 식물검역관 자격제도를 도입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한 바 있다.

 


1996년 12월 8일 제1회 자격전형을 실시한 이후 식물검역관 자격을 취득한 검역관에 한하여 검역업무를 수행토록 하고 있다.

최근 식물검역관 자격 전형시험과 교육훈련을 검역본부에서만 수행하던 것을 전문 교육기관에서도 수행할 수 있도록 관련 고시를 정비하였고, 식물검역의 전문 교육을 위한 인력·시설·장비 등 양질의 교육환경을 보유하고 있는 전북대학교와 업무협약을 통해 식물병해충에 대한 예찰· 검역·방제 등 식물검역 및 식물병해충 분야의 인재 양성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검역본부 홍성진 식물검역부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하여 보다 체계적인 식물검역관 자격 운영이 가능하게 되었고, 식물병해충 예찰·검역·방제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농림업 생산의 안전과 증진 및 자연환경 보호에 이바지하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정원, 농촌 마을 활성화 위한 사회공헌활동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귀농귀촌종합센터는 지난 21일, 안성 미리내 마을에서 마을 둘레길과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을 수행하고 현장 간담회를 실시했다. 안성 미리내 마을(체험휴양마을)은 미리내성지, 순례길, 저수지, 농로 등 향토자원을 활용한 농촌체험,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 30만 명에 달하는 외지인이 찾고 있다. 이번 사회공헌 활동은 최근 코로나 19로 잠시 중단된 미리내 마을의 체험 프로그램 재개를 돕기 위함이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한 직원 12명은 농촌 마을 활성화를 위한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미리내 마을 공규환 권역 위원장은 “농정원과는 2012년, 농촌자원을 활용한 마을 홍보전략 수립 지원을 통해 처음 교류하게 되었으며, 이후에도 농정원은 농산물 소비촉진과 온라인 마케팅 주민역량교육, 농촌체험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활동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정원은 농촌과 함께하는 재능기부 및 도농교류 공동체 활동 참여를 통한 전문기관으로 활약하며, 농어촌 재능기부 활성화와 농업·농촌 활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조경익 센터장은 “농정원은 개원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