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농·축협 상호금융자산 금융계 최초 700조원 달성 '쾌거'

- 전국 농·축협 조합장과 함께 상호금융자산 700조원 달성 기념식
- 지역 서민금융기관으로서 디지털금융 소외계층까지 포용하는 폭넓은 서비스
-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지역사회 공헌으로 신뢰에 보답하여 ‘100년 농협’의 새 장을 열자"

 

농협(회장 이성희)은 12일 서울시 중구 농협중앙회에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과 전국 농·축협 조합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호금융자산 700조원 달성 기념식을 개최했다.

농협상호금융은 지난 1월 말을 기준으로 국내 금융기관 중 최초로 금융자산(농·축협 여·수신 합계액) 700조원 달성이라는 금자탑을 쌓았으며, 이는 1969년 150개 조합에서 금융업무를 개시한 이래 53년만에 이뤄낸 성과이다.

기념식은 농·축협 금융자산의 성장 과정을 되돌아보고 지속가능한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뜻깊은 내용으로 진행됐다.

 


농협은 1960년대 농촌 고리채 해결을 위해 상호금융사업을 출범시킨 이래 농업인 특화 금융상품과 예치자금의 건전한 운영 등을 통해 조합원의 실익 증진에 꾸준히 이바지해왔으며, 최근에는 지역 서민금융기관으로서 디지털금융 소외계층까지 포용하는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성희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금융자산 700조원이라는 국내 금융기관 최초의 성과를 달성하기까지, 농업인과 농촌을 위한 협동조합을 일구고자 열과 성을 다해 온 전국의 조합장님과 임직원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사회 공헌을 통해 고객들이 보내주신 신뢰에 보답하여 ‘100년 농협’을 위한 새 장을 열어가자”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정원, 농촌 마을 활성화 위한 사회공헌활동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이종순) 귀농귀촌종합센터는 지난 21일, 안성 미리내 마을에서 마을 둘레길과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을 수행하고 현장 간담회를 실시했다. 안성 미리내 마을(체험휴양마을)은 미리내성지, 순례길, 저수지, 농로 등 향토자원을 활용한 농촌체험,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 30만 명에 달하는 외지인이 찾고 있다. 이번 사회공헌 활동은 최근 코로나 19로 잠시 중단된 미리내 마을의 체험 프로그램 재개를 돕기 위함이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한 직원 12명은 농촌 마을 활성화를 위한 저수지 일대 환경정화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미리내 마을 공규환 권역 위원장은 “농정원과는 2012년, 농촌자원을 활용한 마을 홍보전략 수립 지원을 통해 처음 교류하게 되었으며, 이후에도 농정원은 농산물 소비촉진과 온라인 마케팅 주민역량교육, 농촌체험 프로그램 등 지속적인 활동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농정원은 농촌과 함께하는 재능기부 및 도농교류 공동체 활동 참여를 통한 전문기관으로 활약하며, 농어촌 재능기부 활성화와 농업·농촌 활력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귀농귀촌종합센터 조경익 센터장은 “농정원은 개원 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