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전남권 외래병해충 확산방지 협력체계 구축

-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전남농업기술원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와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외래병해충 예찰․방제․역학조사 전문성을 강화하고 전남권 농산물 안정 생산을 위해 3월 31일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최근 해외에서 바람을 타고 유입되는 열대거세미나방 등 비래해충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데, 전남권은 우리나라 서남쪽에 위치하고 있어 비래해충을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하게 방제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더욱이 열대거세미나방이나 멸강나방 뿐만 아니라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은 고위험 해충도 충분히 유입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한편, 2015년부터 국내에서 발생하여 최근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는 과수화상병의 경우 전라남도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전파 원인이 다양하므로 안심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

우리나라 최대 배 생산지인(2,552ha, ’21년) 전라남도는 과수화상병의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고, 유입 시에는 최대한 조기에 발견하여 원인을 찾아내고 제거하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최선의 전략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예찰,방제,역학조사 전문기관인 양 기관이 외래병해충의 신속한 진단 및 역학조사 지원, 방제 기술의 상호 교류를 통해 업무 효율성을 더욱 높여 전남권 농가 피해 최소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검역본부는 외래병해충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조사분석 및 데이터 구축․제공, 병해충 분야 인력 역량 향상을 위한 교육 및 강사 지원, 외래병해충 현장 연구 관련 정보 및 자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남도의 과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신규 수출농가 등을 대상으로 병해충 무감염 등과 같은 상대국 검역요건을 충족하도록 검역 관련 사항도 지원할 계획이다.

검역본부 홍성진 식물검역부장은 “우리나라 배 최대 생산지인 전남도로의 과수화상병 유입을 막고, 고위험 비래해충의 빠른 발견과 방제를 위해 양 기관의 고유업무를 공유하고 협력하면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기여하는 바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