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KREI, ‘농어촌 삶의 질 향상의 길, 학교에서 찾다’

- 2021 농어촌 삶의 질 향상 정책 컨퍼런스 개최

URL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12월 16일(목) 오후 2시부터 서울 LW컨벤션 그랜드볼룸에서 ‘농어촌 삶의 질 향상의 길, 학교에서 찾다’라는 주제로 ‘2021 농어촌 삶의 질 향상 정책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삶의 질 향상 정책 컨퍼런스는 2012년부터 농어촌 주민 삶의 질 향상 전문지원기관의 업무를 수행 중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한 해 동안의 농어촌 주민 삶의 질 향상 정책의 성과와 과제를 점검하기 위해 개최하는 정책 컨퍼런스이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연구자, 행정담당자, 현장 전문가, 농어촌 주민 등이 모여서 농어촌의 교육 현황과 정책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컨퍼런스는 총 3부로 열리며, 1부는 개회사와 유공자 포상 시간이다. 2부는 주제와 사례발표로 심재헌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삶의질정책연구센터 센터장이 ‘2021년 농어촌 삶의 질 향상 정책 추진 성과와 과제’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이어서 이재림 한국교원대학교 교수가 ‘농어촌 학교시설 복합화 정책 방향: 지역교육생태계 구축을 중심으로’, 이종수 남해상주동고동락협동조합 이사장이 ‘농촌학교의 변화, 새로운 마을생태계 조성으로 나아가기’, 이요셉 옥천 안내초등학교 학부모연합회 회장이 ‘마을과 학교를 잇다’라는 제목으로 각각 발표했다.
이어지는 3부에는 송미령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포용성장·균형발전연구단장이 주재하여 종합토론이 열렸다.

토론에는 권순형 한국교육개발원 부연구위원, 마상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서광수 보령마을공동체지원센터 센터장, 이재덕 경향신문 기자, 최정록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장이 나섰다.

김홍상 원장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삶의질 향상 위원회 전문지원기관으로 여러 전문가와 협력하여 농어업인 삶의 질 향상 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컨퍼런스가 농어촌 교육 분야의 전문가와 현장의 대표자분들이 모여 생각을 공유하고, 성과를 전국으로 확산하는 데에 디딤돌이 되었으면 한다”고 기대를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