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식품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32개 비대면 스타트업에 창업사업화자금 최대 1.5억원 지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2021년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32개사를 선정해 창업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산업육성을 위하여 중소벤처기업부와 정부11개 부처가 협업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13.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창업기업으로, 기존 창업사업화지원사업 대비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 코로나 19를 계기로 유망분야로 부상한 비대면 분야의 창업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협약체결 창업기업에는 최대 150백만원의 창업사업화자금과 기술, 판로, 투자 유치 연계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특히 유망기업을 별도로 선정하여 롯데벤처스와 함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미래식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협약을 체결한 디어플로리스트 등 32개 창업기업은 온택트 시대에 걸맞는 AI 기반 생산, O2O 서비스 시스템 등 다양한 비대면 아이템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한층 사업 고도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용화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농림‧식품 분야 전후방 산업의 유망한 비대면 융합 기술창업기업을 지속 발굴하여 농업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확대·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