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치솟는 계란값...농민들도 "산지가격 억제에 노력"

URL복사

양계협회 "전국 양계농가는 산지 계란가격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겠습니다" 호소문

 

대한양계협회가 계란 생산농민들을 대표해 "전국 양계농가는 산지 계란가격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겠습니다"라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호소전문이다.

최근 양계농장에서 고병원성 AI발생으로 산지 계란가격이 인상되어 소비자 물가에 영향을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양계농가는 고병원성 AI 발생으로 하루아침에 키우던 닭들을 모두 땅에 묻어야 하는 양계농가들의 참담하고 괴로운 심정입니다.

 

양계농가들은 고병원성 AI 발생을 최대한 막고 외부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매일 농장과 계사 소독에 밤낮을 가리지 않고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 동안 양계농가는 해를 거듭할 때 마다 물가가 상승하여도 계란의 생산원가를 낮추기 위해 생산농민들 이익을 많이 양보하였습니다.

 

인건비, 사료비 등 농장운영에 대한 비용이 가중되고 있지만 계란 공급량 부족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양계농가들은 가격 인상을 최대한 자제하고 있습니다.

 

최근 전체 생산량의 약 20% 이상 감소하였습니다. 특히 정부는 발생 농장 반경 3km까지 고병원성AI 확산을 방지한다는 명목으로 예방적살처분을 하고 있으며, 외국 계란 수입을 추진하고 있어 농가의 심정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계란가격 인상 분위기는 ‘국민이 건강해야 국가도 건강하다’는 신념으로 국민의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양계농가에게도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2월 3일을 기점으로 전국 양계농가는 계란값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겠습니다. 따라서 유통 및 계란 판매처에서도 계란가격 인상을 자제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합니다.

전국 양계농가는 보다 안전하고 품질 좋은 계란을 공급하여 국민 건강에 최대한 기여할 것을 다짐하겠습니다. 대한양계협회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임산물 불법채취, ‘산림경찰’과 ‘암행 드론’이 나선다
- 5월 말까지, 산림사법 인력 2,000여 명 투입... 적발 시 엄중 처벌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본격적인 임산물 생산철을 맞아 산나물·산약초 무단채취 등 불법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오는 4월 1일부터 5월 말까지 ‘봄철 산림 내 불법행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산림청, 지방산림청, 국유림관리소, 지방자치단체가 함께하는 이번 특별단속에는 산림특별사법경찰, 청원산림보호직원, 산림드론감시단 등 총 2,000여 명의 단속인력이 투입된다. 울창한 산림 내에 있는 전문채취꾼 등을 산림드론을 띄워 효율적으로 적발·감시하고, 주요 산나물 자생지 등은 산림특별사법경찰 등이 현장 단속을 병행할 예정이다. 주요 단속 대상은 ▲ 산림소유자의 동의 없이 산나물·산약초를 채취하는 행위 ▲ 조경수 불법 굴취 ▲ 특별산림보호대상종 불법채취 ▲ 인터넷 동호회 불법 채취 활동 등이다. 특히, 인터넷 모집책 및 차량 등을 이용한 전문 채취꾼들의 불법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한다. 아울러 산림 내 허가된 장소 외의 취사, 오물투기 및 입산금지 구역 무단출입 등에 대한 단속도 실시한다. 국유림, 사유림 등 산림 관할에 상관없이 강도 높은 책임단속을 실시하고, 불법행위가 적발된 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