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속보]경남지역 잇따른 AI발생...11일02시까지 '이동중지' 발령

경남 거창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 의심사례 확인 등

URL복사

- 일시이동중지명령 기간은 1월 10일(일) 02시부터 1월 12일(화) 02시까지 48시간...다만 “식용란 운반 차량” “1월 10일 02시 ~ 1월 11일 02시”까지 24시간 발령

- 이동중지 대상은 가금농장, 축산시설(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차량과 발생농장이 속한 계열화사업자 소속 가금농장, 축산시설(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차량이다

 

[속보]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김현수 장관)는 경남 거창군 소재 육용오리 농장(약 20천수 사육)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사례가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의 오리에 대한 가축방역기관(경남 동물위생시험소)의 출하 전 검사 과정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되었다.

 

중수본은 해당 농장 출입 통제 및 역학조사, 반경 10km 내 농장 이동 제한 및 예찰·검사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다.

중수본은 경남 진주에 이어 금번 경남 거창에서 의심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한다.

 

대상은 경남 지역의 가금농장, 축산시설(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차량이며 금번 의심사례 발생농장이 속한 계열화 사업자 소속 가금농장, 축산시설(도축장·사료공장 등), 축산차량이다.

 

기간은 1월 10일(일) 02시부터 1월 12일(화) 02시까지 48시간이다. 단, “식용란 운반 차량”은 “1월 10일 02시 ~ 1월 11일 02시”까지 24시간 발령이다.

 

중수본은 일시이동중지 기간 동안 중앙점검반(7개반, 14명)을 구성하여 명령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가금농장, 축산 시설·차량, 철새도래지(작은 하천·저수지 포함)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