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협사료 "시장점유율 확대해야 농가에도 보탬"

URL복사

- 농협사료 사업목표달성 전진대회 개최...2021년 새로운 변화와 혁신과제 실천 다짐

- 안병우 농협사료 대표 "사료시장 점유율 확대와 틈새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마케팅으로 양축농가들 실익 증진에 기여하자"

- "포스트 코로나시대 비대면 컨설팅 등 외부변화 대응기반도 마련할 것"

 

농협사료(대표 안병우/사진)는 지난 7일 각 지사와 본부임직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사업목표달성 전진대회를 개최하고, 사업목표 달성과 변화 혁신추진 의지를 확고히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 이날 회의는 2020년 성과 및 2021년 중점추진사항을 발표를 통해 목표달성에 대한 계획을 공유하였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국제 원료가격(옥수수, 소맥, 대두박 등) 급등세에 따라 양축농가의 부담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자구적인 대비책 마련을 주문하였다.

이날 전진대회에서 안병우 대표는 "2021년도의 대·내외 사업여건의 악화로 상시 비상경영 및 전사적인 혁신과 노력이 불가피하다"며 앞으로 전개될 중점사항을 강조했다.

 

우선, 사료시장 점유율 확대와 틈새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마케팅으로 양축농가들의 실익 증진에 기여하기로 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위한 비대면 컨설팅 등 외부 변화에 대한 대응기반을 마련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강조했다.

 

안대표는 이어 기본에 충실한 조직기강 확립과 즐겁고 건전한 직장생활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함께할 것도 당부하였다.

 

이 외에도 안대표는 "ASF, AI 등 가축질병에 대응하기 위해 농가와 각 사무소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농·축협과 함께 축산을 미래로 만들기 위해 함께 정진해 나가자" 힘주어 강조하는 등 올해 농협사료 시장점유율 확보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