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림복지진흥원,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취득

URL복사

안전하고 건강한 산림복지 기틀 마련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원장 이창재)은 산업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으로부터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MS) 인증을 취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인증은 안전보건을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고 사업주와 근로자의 참여를 바탕으로 안전에 관한 개선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는 자율안전보건체계이다.

 

진흥원은 그동안 ‘안전’을 핵심가치로 안전 전담조직 신설과 안전 전문인력 채용, 관련 규정·매뉴얼 정비 등 안전보건 업무에 대해 체계적인 시스템 구축을 추진해 왔다.

 

이창재 원장은 “이번 인증 취득으로 이용객은 안전한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받고 직원들은 안전한 근로환경을 제공받는 기반이 마련됐다”면서 “내년에는 고객 접점의 산림복지시설에 대해 순차적으로 인증을 확대해 안전하고 건강한 산림복지 실현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