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한돈' MSY 17.9두... 모돈수 꾸준한 증가

URL복사

한돈협,한돈팜스 전국 한돈농가 전산성적 및 수급전망 발표

한돈팜스 2019년 전산성적 분석 PSY 21.2두 MSY 17.9두 기록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12월 11일 서울 서초구 대한한돈협회 회의실에서 ‘한돈팜스 전국 한돈농가 2019년 전산성적 및 2021년 수급전망 발표회’를 가졌다. 이번 발표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상향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한돈팜스를 토대로 산출한 전국 한돈농가들의 2019년 MSY는 전년과 같은 17.9두를 기록했다. 호당 모돈수는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다.

2019년 생산지표 추세의 특성은 ▲복당산자수, ▲모돈회전율은 전년과 같지만 ▲이유두수가 증가하면서 ▲월별 PSY, MSY가 증가추세를 보여 2019년 PSY는 21.2두로 전년보다 0.3두 증가했으나 MSY는 17.9두로 같았다. 그러나 2020년(1~9월)의 MSY는 18.1두로 전년보다 0.2두 늘었다.

 

한돈협회의 의뢰로 한돈팜스 분석을 담당한 정P&C연구소 김응상 이사은 “한돈팜스를 토대로 산출한 전국 한돈농가들의 2019년 성적은 한국양돈산업의 생산성이 조금씩 향상되고 있다는 희망을 보여주고 있다. 그동안 꾸준한 다산성 모돈 유전자원의 도입과 새로운 시설과 사양기술의 현장적용이 조금씩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분기별 성적 추세를 보면 2018년 3분기에 PSY가 21.0두를 기록한 후 MSY가 4분기에 18.5두로 전분기의 17.3두보다 1.2두 상승했고 2019년 3분기에 PSY가 21.5두로 상승한 후 4분기에 MSY 18.5두로 전분기 17.5두보다 1.0두 상승해 2020년 10월에는 18.9두를 기록했다.

 

2019년 한돈팜스 전산참여 농가들의 성적을 보면 사육 규모가 큰 양돈장일수록 이유전 육성률, 이유후 육성률이 사육규모가 적은 농장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따라서 모돈 규모 400두 미만 농가는 복당산자수와 이유두수를 높여야 하고, 모돈규모 400두 이상 농가는 이유전과 이유후의 육성률을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돈 규모별 이유전 육성률은 이유두수 대비 총산자수 비율로 모돈규모 300~400두 그룹이 9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모돈두수 400두 미만 그룹의 이유전 육성율이 400두 이상 그룹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대로 총산자수 성적이 상대적으로 높은 모돈 규모 1,000두 이상의 농장에서 이유전 육성률이 가장 낮은 수치인 86.2%를 보였다. 2020년 9월까지의 성적은 90.9%로 전년보다 0.4% 높았다.

 

모돈 규모별 이유후 육성률은 84.5%로 전년보다 1.4% 하락하였다. 300~400두 미만 농가 구간에서 가장 큰 하락률을 나타내었다. 이유후 육성률이 가장 높은 모돈 규모는 이유성적이 상대적으로 낮은 1~100두 미만 규모였고 규모가 클수록 이유후 육성률이 감소하는 경향을 나타냈다. 2020년은 2019년 대비 다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3년간(2017~2019년)의 모돈 규모별 이유전 육성률도 유사한 추세를 보였다.

 

한돈팜스 수급전망은 한돈팜스를 이용하는 농가가 매월 입력하는 데이터 기반으로 다음해 돼지고기 수급을 예측하는 것이다. 한돈팜스 수급전망은 2020년은 실제 실적과 정확도는 97%(2020년 12월 추정치)를 보였다.

한돈협회는 2021년 예상출하두수를 1782만두로 2020년 1814만두(추산) 보다 1.8%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연간 돈육 소비량은 2012년 처음 100만톤을 넘어선 이후 계속 증가해 2020년에는 138만5,000톤(추정), 2021년에는 134만9,700톤으로 예상했으며, 2014년부터 연평균 2.5%씩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반면 국내 돈육 생산량은 2020년 105만2,200톤, 2021년 103만3,700톤으로 2014년부터 연평균 2.9% 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돈육수입량은 2018년 46만3,700톤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2020년은 약 30만톤으로 예측되지만 돈육 수입량의 2014년부터의 연평균 증가율은 2.0% 수준이다.

2021년 돈육수급은 도축두수 1782만1천두와 수입량 32만톤 가량으로 추정되며, 2020년 한돈 자급률이 76.6%로, 2021년에는 76.0%로 분석되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