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팜스코, 전국축산물 품질평가대상 대상/최우수상 기념식 가져

URL복사

"팜스코 양돈사료의 꾸준한 품질로 빠른 출하일령을 지속적으로 유지한 것이 큰 노하우"

 

㈜팜스코(대표이사 정학상)가 2020년 한돈부문 전국축산물 품질평가대상 대상과 최우수상 수장 농장에 대한 기념식을 12월 8일 가졌다.

올해로 18회째를 맞는 전국 축산물품질평가대상은 등급판정 데이터를 활용하여 그 해에 가장 좋은 품질의 축산물을 생산한 농가를 선정해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특별상 등을 시상하는 행사이다.

 

한돈부문 1위에 해당하는 대상인 국무총리상은 충남 서산의 가야농장 이장형 대표가 수상했고, 2위에 해당하는 최우수상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은 충남 당진의 산수농장 이병하 대표가 수상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시상식은 취소 되고, 상장과 상패가 개별 전달 되었다.

 

1위와 2위 농장 모두 비교적 가까운 충남 지역 팜스코 고객 농장이고, 같은 지역부장 담당의 농장들이어서, 방역 수칙을 지킨 상태에서 두 농장의 수상을 기념하고, 비결을 공유하는 기념식을 팜스코가 주최하였다.

 

두 농장 모두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한 품질 우수농장으로 가야농장은 작년 우수상에서 대상으로, 산수농장은 특별상에서 최우수상으로 더 높은 성적을 거두는 발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가야농장은 2019년 9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등급 출현율 56.4%, 1등급 이상 출현율 90.9%의 탁월한 성적을 보였다. 가야농장은 MSY25두 수준의 사육성적을 유지하며, 웃자란 돼지를 관리하기 위해 150일령부터 출하관리를 시작한다. 

 

매주 체중계로 개체별 체중 측정을 통해 출하돈을 선별하고, 거세돈은 111kg~114kg, 암퇘지는 115kg~118kg로 기준을 달리하여 출하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암수에 따른 등지방 두께 차이까지 맞출 수 있는 출하 방법을 시행 중이다.

 

산수농장은 동기간 1+등급 출현율 57.3%, 1등급 이상 출현율 87.2%의 역시 탁월한 성적을 보였다. 산수농장 또한 매주 출하 전날 체중계로 개체별로 측정하여 115kg 기준으로 선별하여 출하를 진행하고 있다. 역시 160일령의 비교적 빠른 일령부터 선별 출하를 시작하고, 개체별로 정확하게 체중을 측정하여 출하하는 것이 이 우수 농장들의 공통점이다.

 

두 농장 모두 빠른 출하일령과 균일한 돈군을 유지하는 것이 좋은 출하 성적을 내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입을 모았다. 출하일령이 늘어져 밀사가 되고, 밀려서 출하하게 되면 제대로 된 출하 관리가 어렵고 품질 균일화도 어렵다는 것이다. 

 

팜스코 양돈사료의 꾸준한 품질로 빠른 출하일령을 지속적으로 유지한 것이 우수한 출하품질의 이유 중 하나라며 농장의 동반자인 팜스코에 대한 칭찬과 함께 앞으로도 변함없는 품질을 부탁하였다.

 

품질대상 1위, 2위 농장을 모두 담당하고 있는 팜스코 최영준 지역부장은 좋은 돼지고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두 농장에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하며, 높은 출하 성적으로 수익성도 남다르게 유지하는 두 농장의 노하우를 다른 농장에도 알려 한돈의 품질과 농가의 수익성을 올리는 데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매년 높은 출하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두 농장과 팜스코가 만들어 내는 시너지가 어떤 반향을 일으킬 지 관심이 주목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