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잇따른 고병원성 'AI검출'... 차단방역 총력 기울이자!

한국토종닭협회, 조류인플루엔자 방역에 총력 당부
"AI 발생 상황에 선제적인 대응 필요"

URL복사

(사)한국토종닭협회는 지난 10월 1일부터 협회 내 AI상황실을 설치하여 회원 농가의 질병 동향 조사와 정부의 방역지침을 공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국내 철새도래지(천안 봉강천, 용인 청미천, 천안 병천천, 이천 복하천, 제주 하도리)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방역의 고삐를 조이고 있다.

 

정부에서는 해외 AI 발생, 철새 도래상황, 국내 AI 발생시기를 고려하여 특별방역대책기간 이전인 9월부터 방역 대책을 추진했다. 이에 협회는 토종닭 사육농가, 가축거래상인, 계열화사업자 등 토종닭 관련 종사자를 대상으로 ‘방사사육 금지, 농장주변 소독 철저, 생석회 벨트 구축’등 정부의 방역조치 사항을 공유하고 이행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또한 매일 전화예찰을 통한 농가 소독여부 확인 및 임상 관찰과 비상연락망을 활용하여 AI 발생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파하고 있다. 특히 방사를 하는 회원 농가들을 대상으로 방사 자제 등을 요청하며 질병 확산 차단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토종닭 업계는 지난 6월부터 전통시장 등에서 저병원성 AI(H9N2)가 지속 검출되어 빠른 방역 태세에 돌입했다. 먼저 지난 10월 21일 청주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충청북도 관계자, 육거리시장 산닭 판매점 종사자 및 가축거래상인이 모였고, 10월 28일 광주에서 광주광역시와 농림축산검역본부 및 광주·전남 소재 가축거래상인이 모여 정부의 방역지침을 전달했다.

 

또한 11월 25일 일제 휴업·소독의 날에는 대구 소재 칠성시장 가축거래상인을 모범적으로 방역을 추진하고 있는 광주광역시 소재 전통시장으로 초대하여 산닭 판매점이 이행해야 할 방역 수칙을 전파했다. 특히 가금판매소의 휴업·소독 이행은 물론 신발소독조 및 손소독제 사용과 주변 출입구 소독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사)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야생조류에서 잇따른 고병원성 AI 검출로 위험성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선제적으로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하며, “토종닭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 힘 써 달라”고 당부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