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신선함에 풍덩! 수익률에 풍덩! '스마트오션'

경농의 기술력 담은 새로운 신선도유지제..."탁월한 효과, 합리적 가격, 수익성 향상"

URL복사

 

어느새 수확의 계절, 가을에 접어들었다. 더불어 수확한 농산물의 신선도를 유지해야 하는 ‘신선도유지제’ 처리 시기가 도래했다.

 

특히 ㈜경농이 품질을 인증하고 글로벌아그로㈜가 판매하는 2020년 신제품, ‘스마트오션’에 대한 소비자들 관심이 높다. 탁월한 신선도유지 효과, 합리적인 가격, 효율적인 농약(생장조정제) 등 ‘스마트오션’의 설명을 접한 소비자들은 ‘그동안 기다려온 제품’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 사과 신선도유지의 가장 큰 적, 에틸렌가스

 

사과를 장기간 신선하게 유지하기 위해 고려해 할 요인으로는 온도, 환기, 호흡, 에틸렌가스가 있다. 이 중에서 온도와 환기, 호흡의 경우 저온 저장고와 환풍 장치를 이용해 조절할 수 있지만 에틸렌가스는 특화된 신선도유지제를 사용해 피해를 억제해야 한다.

 

 

에틸렌가스는 사과의 노화를 촉진하는 물질이다. 에틸렌가스가 사과 내부에 있는 에틸렌가스의 수용체와 결합하면 노화프로세스가 작동하기 시작한다. 이러한 프로세스가 작동하면 사과의 표피가 물러지고 각종 병원균의 침입이 용이해지며 당도 및 산도와 같은 신선도 품질기준이 저하되게 된다. 

 

결국 에틸렌가스의 발생과 사과와의 결합을 어떻게 억제할지가 사과의 신선도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 효과는 올리고 가격은 내렸다, 스마트오션

 

그렇다면 에틸렌가스를 조절하는 사과 신선도유지제 중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할까?

올해는 한국에서 사과 신선도유지제를 가장 먼저 개발하고 기술을 전파한 ㈜경농이 품질을 인증하고, 친환경 기능성자재 전문기업 글로벌아그로(주)가 공급하는  ‘스마트오션’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스마트오션’은 농업활용기자재가 아닌 약효와 성분량이 보증되는 작물보호제(생장조정제)로 2020년에 새롭게 등록된 제품이다. 

제품에 포함된 1-MCP(1-메틸사이클로프로펜) 성분이 사과의 에틸렌가스 수용체와 먼저 결합함으로써 에틸렌가스와 결합하지 못하도록 사전에 차단하게 된다. 

 

이를 통해 사과의 신선도를 장기간 유지할 수 있다.

안정적인 약효와 더불어 농가의 부담을 낮추기 위한 착한 가격도 눈길을 끈다.

 

 

스마트오션의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글로벌아그로㈜의 김동련 팀장은 “사과 신선도유지제가 다른 작물보호제들에 비해 가격부담이 크다는 사과 농가들의 목소리를 몇 년간 계속 들어왔다”며 “이에 안정적인 약효는 유지하면서도 농가들의 가격부담을 줄이기 위해 제품의 개발단계부터 고민을 했고, 몇 년간의 노력 끝에 스마트오션을 소개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김 팀장은 또 “전국에 위치한 스마트오션 대리점을 통해 제품의 상담부터 약제처리 후 분석 서비스까지 종합적인 신선도유지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효과는 높고 가격은 낮은 ‘스마트오션’을 올해 꼭 사용해 보시길 권장한다”라고 말했다.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