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문재인정부' 농식품예산 16조원...‘농촌돈줄’ 또 쥐어 짜내야

전체 초슈퍼예산 8.5%↑555조원 중…농식품예산 16조원 2.3% 소폭증액안 9월 3일국회제출,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

URL복사

 

내년 정부예산이 555조 8천억원으로 올해보다 8.5% 늘린 초슈퍼 예산이 편성됐다.

여기에 농업·농촌 살림살이인 농림축산식품부 내년 예산·기금안 총지출 규모는 16조 1,324억원으로 올해 15조 7,743억원 대비 2.3% 증가된 3,581억원 소폭 증가에 그쳤다.

 

농식품부 주요 예산편성은 일자리 지원 12.1%↑, 식량안보 강화 426.5%↑밀, 농축산물 온라인 거래 32억원, 사회적 경제 활성화 47.5%↑등 주요 정책과제에 필요한 재원을 반영시켜 놨다.

특히, 코로나19·기후변화 등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면서, 사람·환경 중심의 농정 성과가 가시화될 수 있도록 재정적 뒷받침을 해놨다.

 

 

각 부문별로 보면 농산업 디지털화에 비대면·디지털 경제시대에 맞춰 농업 생산·유통 전반의 스마트·디지털화 촉진 및 관련 창업 활성화에 지원되고, 기후 변화 대비에서도 농업 생산 기반의 재해 예방 역량을 강화하고, 재해 농가에 대한 안전망이 확충된다.

 

공익적 기능도 확대된다. 공익직불제 안착 및 농업·농촌의 사회적 경제 확산을 지원하고, 취약계층 먹거리 기본권 강화와 살고 싶은 농촌공간을 위한 농촌마을 경관을 유지・보전하고, 농촌생활 여건을 개선하여 저밀도 사회전환에 대비한다.

 

 

농가 소득·경영 안정을 위해서는 농축산물 수급불안 완화 및 금융 지원을 강화하고 특색・신규사업에도 환경변화에 따른 정책수요를 반영하여 신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한다는 게 정부의 방향이다.▶관련기사 7면에 이어서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