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코로나 여파로 ‘토종산업’ 중요성 더 높아져

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 “토종닭에 대한 지원강화 필요”
21대 국회가 해결해야 할 농정과제 토론회서 강조

지난 7월 8일,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위원장 위성곤) 주관으로 21대 국회가 해결해야 할 농정과제가 개최됐다.

이 자리에서 (사)한국토종닭협회 문정진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기 하기 위해 토종닭 등 토종종자에 대한 정책 지원을 요구했다.

 

문정진 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종자 주권 확보가 매우 중요하고 시급하다”도 현실을 지적하고, “정부와 국회는 우리 종자인 토종닭 산업 발전을 위한 법령 개정과 정부 지원 사업이 폭넓게 수용하고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농축산 분야에서만큼은 여·야 구분 없이 초당적인 협력으로 우리 종자 주권 확보를 위한 법안 마련과 제도 개선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농축산물 수급조절의 필요성과 당위성에 대해 강하게 피력했다. “농축산물은 저장기간이 짧고 대내외적인 문제로 소비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수급 안정을 위한 대책은 꼭 필요하다”고 하며, “국가가 농축산물의 수급안정을 추구해야 하는 것은 헌법과 축산법 등 여러 법령에서 정한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국회는 국가는 물론 민간단체에서도 농축산물의 실효성 있고 효과적인 수급조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적, 법적 기반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토종닭 산업 발전을 위해서 ▲ 소규모 도계장 활성화를 위한 제도개선과 ▲ 토종닭 순계 보존 및 육성에 관한 지원, ▲ 매년 위축되는 토종닭 소비에 대한 확산 기반 마련, ▲ 가축거래상인과 산닭판매점 등 산닭 관련 종사자의 권익보호, ▲ 토종닭 자조금의 설치, ▲ 가금산물 중량제 유통기반 구축, ▲ 퇴비부숙도 검사 및 계분처리 문제 해소, ▲ 수급안정을 위한 가금산물 수급 대책 추진 등 현안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주문했다.

 

문 회장은 “코로나 19의 발생으로 면역력 증강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이 때에 토종닭이 면역력 증강 식품으로 각광을 받는 등 토종종자의 한 품목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말하며, “21대 국회에서 토종닭을 비롯한 토종가축의 가치에 방점을 두고 우리나라가 종자 주권 국가로 우뚝 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