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축산환경개선' 상생 협력 보고회

농협-한국환경공단, 손 잡고! 냄새 잡고! ‘축산환경개선 상생 협력 보고회’ 가져

 

전년도 3월 축산냄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농협(이성희 회장) 경제지주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지난 6월 17일 농협중앙회 신관 중회의실에서 “축산환경개선 상생 협력 보고회”를 개최하였다.

 

농협에 따르면 양기관이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이후 농가 맞춤형 축산 냄새 저감을 위해 농협은 지난해 48억 규모의 시설개선자금을 농가에 지원하였고, 한국환경공단은 악취전문인력을 활용하여 농가별 기술 컨설팅을 실시한 결과 참여농가는 복합악취 평균 84%의 냄새저감율을 달성하였다.

 

이번 보고회에서 농협은 냄새 없는 축산과 농가 시설개선을 확대하기 위해 기존 농가자금 지원 규모를 64억원으로 확대하는 한편 내포 신도시 주변 양돈농가,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국민다중시설 주변에 대한 냄새저감 사업등 신규 협력사업도 추가로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우리 축산업은 국민경제나 영양상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나 냄새 등 축산환경에 대한 불신으로 인해 제대로된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국민들로부터 신뢰와 사랑받는 축산업이 되기 위해 축산농가의 인식 제고와 냄새저감의 성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농협과 한국환경공단이 힘을 합쳐 적극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