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과수화상병' 확산 빨라져... '농가-당국 긴장'

한국과수농협연합회 '확산 조기차단과 피해농가 보상대책 촉구' 성명 발표
"당국은 과수산업 미래를 위해 신속한 보상과 대책을 촉구한다"

 

최근 충북 충주, 제천 등을 중심으로 과수화상병이 빠르게 번져 나가자 한국과수농협연합회가 질병확산 차단과 대책을촉구하는 긴급성명을 발표했다. 

2015년도 안성에서 처음 발견된 과수화상병이 충청남도, 충청북도를 거쳐 강원도까지 과수화상병이 확산되고 있는 것.

  

확산속도도 매우 빨라 파급력을 가늠하기가 어렵고 미발생 인접지역으로 추가 확산이 예상되는 바, 신속하고 확실한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과수연합회는 성명에서 "무엇보다도 농촌진흥청은 신속한 화상병 예찰과 판정을 통하여 발생지역 격리 혹은 비발생지역의 확산방지를 위한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야 할 것이며, 과수화상병 방지 대책을 소홀히 할 경우 국내 과수산업이 붕괴되고 과수농업인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현재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여 책임감을 갖고 신속한 보상책을 강구해야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과수화상병균은 배나무보다 사과나무에서 더욱 빠르게 진행되는 양상을 보인다. 

주로 줄기나 굵은 가지의 병환부에서 월동하고 월동 병원균은 가까운 곳은 비·바람, 곤충 및 전정가위 등 작업도구를 통해 전파되고 먼 거리는 감염된 묘목이나 사람에 의해 전파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그렇기 때문에 평소에 우리 과수농업인들은 과수원을 청결하게 관리하고 농기구 등은 사용 전·후 소독하는 등 방제지침을 준수하여 사전 예방에 노력해왔으나 확산을 막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과수화상병이 언제 어떠한 경로로 우리나라로 유입되었는지는 밝혀지지 않고 있고, 외국에서 유입된 병해이기 때문에 연구가 부족하고 치료제 또한 준비되어 있지 않다. 

 

200년 전 1780년 미국에서 발견된 화상병에 대한 치료제가 지금껏 개발되지 못한 걸로 보았을 때, 단기간 국내에서 치료제가 개발되기는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보이므로 농촌진흥청의 빠른 대처가 시급한 실정이다.

 

과수화상병이 발병될 경우 화상병에 걸린 나무는 모두 매몰처리 해야 하기 때문에 매몰처리 등 많은 비용과 수년간 과수 농사를 지을 수 없기 때문에 농가 피해는 크다.

특히 평생 과수 농사를 지어왔던 전문화된 농가를 잃는다는 것은 국가 차원에서도 엄청난 손실이라고 볼 수 있다.

 

 

과수연합회는 또 성명에서 "농촌진흥청과 당국은 초기 감염을 제대로 방제하지 못하여 해당 과수원은 물론 지역 과수원 전체를 감염시켜 폐원해야 하는 우를 범하여서는 안 될 것"이라며 당국의 빠른 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한편, 박철선 한국사과연합회장(사과의무자조금대의원회 의장)은  최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을 잇달아 방문하고 과수화상병 발생현황과 과수농가의 애로사항을 직접 전달하고 우리나라 과수산업발전을 위해 현실적이고 충분한 지원책을 수립하여 피해농가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피해보상과 피해복구비, 작목전환비 등을 신속히 지원해 줄 것을 요구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 노하우(?)... 서정귀농대학에서 찾는다!
서정대학교(총장 양영희)는 7월 11일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의 주관으로 시행하고 있는 서정귀농대학교(학교장 김문선) 제13기 수료식을 가졌다. 코로나19 감염병 유행으로 여러차례 개강이 연기되는 등 시행의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육시간을 축소 운영하고 대면수업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운영으로 30명 전원이 졸업시험을 통과하고 수료했다. 서정귀농대학교는 귀농에 대한 올바른 접근방법과 귀농 후 농업경영체로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이번 귀농학교 교육에서는 달라진 농업환경에서 소비자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농업기술 및 유통노하우를 전수 받는데 중점을 두고 실습을 진행했다. 특히 고구마 파종 수업시간에는 직접 비닐멀칭을 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농업속으로 들어가는 모습에서 귀농인의 마음자세를 볼 수 있었다. 서정귀농대학교 과정은 양주시와 양주시 농업기술센터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원활한 강사 파견과 기술자문 등을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로 디자인싱킹 강의를 상품개발 및 유통 교과목에 적용해 농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정재익 과정장/지도교수는 “귀농 후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고 현업에 즉시 적용가능한 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