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구제역' 신속한 항체진단

검역본부, 신속 정확한 구제역 항체 진단을 위한 시·도 대상 교육과 현장 상담 실시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최근 약 2개월간 전국 46개 동물위생시험소 및 시·도 방역부서의 구제역 담당자 100여 명을 대상으로 ‘2020년도 구제역 항체 정밀진단을 위한 현장 맞춤형 교육 및 상담’을 실시하였다.

 

이번 교육은 신속 정확한 구제역 항체 정밀진단을 위한 업무 담당자 역량강화 및 개정된 규정 등을 효율적으로 전달하여 구제역 재발 방지 및 청정화 기반 구축에 기여하고자 실시하였다.

 

 

올해부터 강화된 구제역 혈청예찰 및 항체에 대한 정밀 진단 관련 국가 정책, 방역실시요령, 항체 검출 ELISA(효소면역진단법) 진단 키트의 원리, 결과판정 해석 및 실험 오류 방지 요령 등을 집중 교육하고, 진단 및 방역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을 사전 차단하기 위한 지자체별 현장 맞춤형 상담도 병행하여 소통의 기회가 되었다.

 

검역본부는 구제역 백신 항체검사(SP검사, 구제역 백신 접종여부 확인 검사)결과 항체양성률이 30% 미만인 돼지(비육돈)농가에 대해 확인검사 없이 바로 과태료를 부과하는 데서 오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최근 개발한 SP항체검사 키트(2종)를 기존 키트와 함께 활용하여 항체양성률을 최종 판정하도록 진단 절차를 개정하여 지난 5.11.부터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

 

또한, 백신접종 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 1월 구제역 혈청 예찰 세부계획을 수립하고 축종별 백신접종 취약 시기를 고려한 시료채취 구간 설정, 돼지 대상 국가가축방역통합시스템(KAHIS)내 구제역 혈청검사 결과의 전산 등록 의무화 등을 추진하였다.

 

검역본부 김재명 구제역진단과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시·도 시험소의 구제역 혈청 진단 기술 표준화 및 항체양성률 진단 정확도 향상으로 현장의 문제점이 해소되어 농가 불만이 최소화 될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구제역 항체 정밀진단 기술을 지속 개발·보급하여 국가 정책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구제역 재발 방지를 통한 청정화 기반 구축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