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상호금융 "이번엔 양귀리 마을 땅콩밭 파종돕기"

농협상호금융, 농촌현장 인력수급 어려움 돕기 위해 일손돕기
양귀리 마을서 땅콩 재배농가와 함께 파종작업 일손돕기 실시
육묘장 찾아 육묘 상토작업, 묘판 나르기 일손 덜어 줘

 

봄 영농철 시작과 코로나19 여파로 농촌현장의 인력수급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농협(회장 이성희)은 전국 곳곳에서 농촌 일손돕기를 이어 나가고 있다.

 

27일 농협상호금융 사업지원본부 임직원들은 경기도 여주시 가남읍에 위치한 양귀리 마을을 찾아가 땅콩 재배농가와 함께 파종작업을 실시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같은 날 농협경제지주 판매유통본부 임직원들은 충남 서산시 운산면 소재 벼 육묘장을 찾아 육묘 상토작업, 묘판 나르기 등을 함께하며 구슬땀을 슬렸다.

 

안호근 상호금융 사업지원본부장은 “힘든 시기에 농협상호금융 임직원과 농업인이 한데 어우러져 작업을 함께 하면서 뜻깊은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농업인들과 함께 하는 행사를 통해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함께하는 농협’ 실현을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