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산지 쌀값 다시 ‘약세’

GS&J 쌀값동향 발표…쌀값은 80kg당 18만 9,668원

4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80kg당 18만 9,668원으로 10일전 보다 0.1%(104원) 하락하였다.

쌀값은 올들어 3월까지 전반적인 약세를 보이다가 4월 5일에 0.1% 일시 상승하였으나, 4월 15일에는 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4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같은 일자 가격 19만 2,196원/80kg에 비해서는 1.3%(2,528원) 낮은 수준이다.

올 1월 5일 쌀값은 작년 동일 대비 1.5% 낮았으나, 2~3월에는 쌀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1.6~1.7%로 커졌다가, 4월에는 작년보다 덜 하락하면서 4월 15일에는 1.3%로 작아졌다.

 

4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평년 같은 일자 가격 15만 8,515원/80kg에 비해서는 19.7%(3만 1,153원) 높은 수준이다.

올 1월 5일 쌀값은 평년 동일 대비 22.1% 높았으나, 3월 15일 이후에는 20% 이하로 작아졌다.

 

4월 1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수확기(10~12월 평균) 가격 18만 9,964원/80kg에 비해서는 0.2%(296원) 낮은 수준.

올 쌀값이 약세를 보임에 따라 3월 25일에 –0.23%까지 커졌던 역계절진폭은 4월 5일에는 가격 상승으로 –0.1%로 작아졌다가 4월 15일에는 0.16%로 약간 커졌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업일자리 체험과 귀농교육 통합 프로그램 개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6월 8일부터 도시민대상 ’농업 일자리 연계 단기 귀농교육‘을 신규 운영한다. 동 교육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실직‧폐업, 휴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시 구직자에게 영농 근로, 귀농 등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고, 농업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교육은 농업분야 일자리 탐색교육 과정(2시간~4일)과 일자리 체험연계 귀농교육과정(2주)으로 운영된다. 도시민의 교육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도시농협을 교육‧상담 지원 창구로 활용하며 전국 156개 시‧군 농업기술센터의 귀농기초교육을 확대한다. 7대 특‧광역시 및 농업기술센터 미설치 시‧군의 25개 도시농협에서 귀농 기초교육과 함께 농협의 전문성을 살린 자산관리‧세제‧금융 등 특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한 각 기술센터가 실시중인 품목기술교육에 주민 갈등관리 등 농촌공동체 이해 및 귀농설계 교육을 보강 운영한다. 서울시 및 8개도 농업마이스터대학(제주 제외)과 연계, 농업 일자리 탐색 교육(4일 과정)을 운영한다. 농업분야 취창업 정보, 귀농지원 정책 등 이론교육과 함께 현장실습교육장(WPL), 산지유통센터, 농장 등에서 근로실습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