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공공비축 '산물벼' 8만톤 전량 정부로 이관한다

시중 가격보다 낮은 쌀에 대한 등급·산지·연산·품종 표시 등 쌀 부정유통 특별단속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지난해 수확기에 매입하여 미곡종합처리장(RPC) 및 건조저장시설(DSC)에서 보관 중인 ‘19년산 공공비축 산물벼 8만 231톤 전량을 3월 16일부터 정부 양곡창고로 이관한다.

 

정부는 매년 농가 편의 제고를 위해 공공비축미 매입량(19년산 35만톤) 중 일정물량을 RPC 등을 통해 산물벼로 매입하고 있다. 매입한 산물벼는 수급 및 가격 상황을 감안하여 정부가 전부 인수하거나 일부를 RPC에 판매한다.

 

과거에는 미곡종합처리장(RPC) 인수 희망물량을 제외한 물량에 대해서만 정부 이관을 실시하였으나, 올해에는 산지쌀값 안정을 위해 산물벼를 전량 인수하기로 하였다.

 

인수와 인도 시기도 예년에는 4월~7월경에 실시하였으나 ‘19년산 벼는 ‘20년 3월로 앞당겨 실시할 예정이다.

산물벼 정부인수와 함께 농식품부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을 통해 특별단속계획을 수립하여 쌀 부정유통 단속도 강화한다.

 

특별단속은 소비지 판매업체와 생산업체를 대상으로 주로 시중 가격보다 낮게 판매되는 쌀의 등급·산지·연산·품종 표시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다.

  

가령, 싸라기 등을 섞어 등급(특·상·보통·등외)을 거짓으로 표시하는 행위, 원산지를 속이는 사례, 생산연도가 다른 쌀을 섞어서 판매하는 행위, 품종을 거짓으로 표시하는 경우, 밥쌀용·가공용 수입쌀 부정유통 등에 대해 단속이 이뤄진다.

 

앞으로도 정부는 쌀값 안정과 투명한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시장 동향을 파악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시행할 계획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이달의 '농촌융복합산업인' 이강삼 대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이달(6월)의 농촌융복합산업인(人)으로 경상남도 하동군 ‘슬로푸드 주식회사 농업회사법인’의 ‘이강삼 대표’를 선정했다. 이강삼 대표는 지역 제조업체 25개소를 법인 내 회원사로 영입하여 매실·배 영농조합법인 등 생산단체와 생산물 수급협약을 통한 통합가공시스템을 구축하고, 도라지 배즙 등 개발제품의 공동판매 전략으로 농촌융복합산업화에 성공하였다. 슬로푸드는 산지조직 규모화를 통해 소규모 제조업체와 생산자 간 개별계약 시 발생할 수 있는 수급 불안정성을 낮추고, 지역농산물의 대규모 계약재배(배, 매실 등 약 550톤)를 통해 농가 소득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품질관리를 위한 생산책임제를 도입하고, 하동벤처농업협회 등 지역단체와 협력하여 회원사 대상으로 경영·식품위생·마케팅 컨설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단위 가공제품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슬로푸드는 전자상거래(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및 홈쇼핑(NS, 아임쇼핑 등)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하고, 국내시장 외 미국, 호주, 중국까지 판매를 확대하여, 최근 3년간(2017~2019년) 연평균 매출액 약 20억 원 이상 달성했다. 특히, 다양한 유통채널의 직접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