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농식품부 지정 식품 기술거래기관 추가 모집 공고

실용화재단, ‘식품기술거래 이전 지원사업’에 참여할 2개 내외 기술거래기관 선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푸드테크 등 다양한 기술의 발굴과 기술이전 성과 확대를 위해 ‘식품 기술거래기관’ 추가 모집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2019년부터 공공 식품기술 이전을 통한 중소 식품기업의 혁신역량 강화를 위해 ‘식품 기술거래․이전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사업 수행기관으로 참여하는 재단은 식품 기술거래기관과 함께 식품 기술이전 성과를 창출(’19년 24건)하고, 식품기술 이전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형성 및 공감대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 추가로 지정할 기술거래기관은 2개 내외로,기술이전법에 따라 기술거래기관으로 지정된 기관 중 공모신청을 받아 선정되게 된다.

선정된 기술거래기관은 3년 간 ‘식품 기술거래기관’으로 지정되며, 기관․기술 발굴, 기술중개를 통한 기술이전 지원과 기술을 이전 받은 기업의 기술정착을 위한 사업화 컨설팅을 수행하게 된다.

농식품부는 2월 10일부터 3월 2일 18시까지 신청서를 접수 받으며, 자세한 내용은 농림축산식품부 홈페이지 공고문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대학․연구소 등이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식품관련 기술들을 발굴하고, 중소식품기업에서 활발히 활용할 수 있도록 식품거래기관을 선정하여 운영하고 있다”면서, “올해 추가로 식품거래기관을 선정하여 기술이전 후 현장 적용 및 사업화를 위한 현장중심 전주기 지원을 강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휴양림' 활성화에 맞손 잡아!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이영록)는 3월 20일 대전 서구에 위치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대회의실에서 한국산림복지진흥원, 공무원연금공단과 3자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산림복지진흥원은 국립숲체원, 국립산림치유원, 국립하늘숲추모원 등 특화된 산림복지시설 운영을 통해 국민에게 최적의 산림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자 2016년 4월에 개원한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이다. 공무원연금공단은 전·현직 공무원 및 그 가족의 생활안정과 복리향상, 노후생활 보장 등을 위해 연금제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하여 1982년 2월 설립된 인사혁신처 산하 기금관리형 준정부기관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산림휴양·복지시설에 대한 주중 이용객 확대 및 은퇴 공무원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 등 지역경제 활성화와 사회적 책임 공동이행 등을 위해 추진하게 되었다. 협약식에는 이영록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장, 이창재 한국산림복지진흥원장, 정남준 공무원연금공단 이사장 등 관계자 약 15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각 기관에서는 ▲산림복지시설 및 자연휴양림 이용 활성화를 위한 시설제공 ▲은퇴 공무원과 연계한 사회공헌활동 ▲협약기관 보유시설(산림복지시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