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산림청 '사유림' 매수 본격 추진

올해 539억 원 투입... 산림 관련 법정 보호구역ㆍ경영 임지 등 5,510ha 매수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올해 5백39억 원을 투입하여 여의도 면적의 20배에 달하는 사유림 5천510ha를 매수한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지는 △ 국유림 확대 계획지 내 산림 △ 국유림에 연접해 있거나 둘러싸여 있는 산림 △ 국유림 경영․관리에 필요한 경우 △관련 법률에 따라 개발행위 등이 제한된 백두대간보호지역, 산림보호구역, 국립수목원 완충구역, 제주 곶자왈 등이다.

사유림 매수는 해당 국유림관리소에서 연중 접수하고, 매수 가격은 감정평가업자 2인의 감정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으로 결정하며, 이중 1개의 감정평가 기관은 산림을 매도하는 산주가 추천할 수 있다.

 

매수된 산림은 산림의 기능별로 경영계획을 수립하고 산림생태계 보전, 산림휴양 증진, 산림자원 육성 등 체계적인 경영·관리를 통하여 국유림 정책 공간으로 다양하게 활용될 계획이다.

산림청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제2차 국유림확대계획에 따라  ’2028년까지 국유림 면적을 우리나라 산림면적의 28.3%인 179만 ha까지 확대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매년 사유림을 매수하여 산림의 다양한 기능을 확보하는 한편 국민의 복지증진 이바지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으로 돌아가자...전국 귀농귀촌 설명회”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 이하 농정원)은 25일부터 ‘2020년 상반기 귀농귀촌 지자체 설명회’ 운영을 시작하였다. 설명회는 도시민이 해당지역을 방문하지 않고도 지역별 주요 귀농귀촌 정보와 상담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설명회는 2월 25일을 시작으로 서울시 aT센터에 위치한 귀농귀촌종합센터 지자체강의실에서 진행되며, 상반기에는 전국 55개 지자체가 참여, 총 67회가 열릴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지자체별 귀농귀촌 업무담당 공무원 등 전문 상담자와 귀농멘토*를 통해, 지원정책·귀농귀촌 현황·우수사례 등 지역별 정보와 농지·주택·품목정보 등에 대한 현장상담, 각종 홍보자료 등 귀농귀촌 탐색과정에서의 필요한 실속있는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2020년 상반기에는 귀농귀촌 희망자에게 더욱 다양하고 현실감 있는 정보 전달을 할 수 있도록 참여 시․군을 55개로 확대하고(’19년 상반기 36개) 해당 지역 영농 정착자의 실사례 소개를 통해 정착 단계의 어려움 및 극복방법을 전달할 예정이다. 설명회는 농정원 귀농귀촌종합센터와 전국 지자체의 협업으로 ’16년부터 시작되었으며, 귀농귀촌 관심도에 발맞춰 연간 참석인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