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업한류 주역 KOPIA, 개도국 농업 발전 위해 한자리에

농촌진흥청, 2020년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 연찬회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1일 국제회의장에서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의 국가별 협력사업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2020년 KOPIA 연찬회’를 개최한다.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이날 행사에는 20개국의 KOPIA 센터 소  장이 참석해 협력 국가의 농업정책과 연계한 KOPIA 성과 확산과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국가별 발표와 함께 우수 센터 시상도 진행한다.

우수 센터에는 베트남 센터, 우간다 센터, 에콰도르 센터가 선정됐다.

 

베트남 센터는 땅콩 우량종자 생산·보급체계 구축 시범마을 조성 사업으로 농가 소득을 증대하는 성과를 냈다.  

우간다 센터는 오렌지 병해관리 기술 및 물 관리 기술을 개발·보급하여 오렌지 농가 수익 증가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에콰도르 센터는 무병 씨감자 생산·보급을 통한 감자 생산성 증가에 이바지 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2009년부터 시작한 KOPIA는 개발도상국의 농업 생산성을 향상하고 현지 농업인의 소득 증진을 위하여 맞춤형 농업기술을 개발하고 보급하는 사업이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정부의 신북방 외교 정책에 따라 키르기즈공화국과 중점협력국인 파키스탄에 신규 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맞춤형 농업 기술 보급을 위한 시범마을 사업도 기존 5개국에서 7개국으로 확대한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10년간의 해외농업기술 지원 경험을 바탕으로 현장 중심의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이를 통해 개도국 농가가 실질적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KOPIA 센터가 선도적인 역할을 해 달라.” 고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