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국산 딸기 보급 늘려 ‘품종 다양화’ 이끈다

농촌진흥청, 10개 시군과 7품종 보급 추진… 21일 설명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산 딸기 품종 다양화를 위해 ‘딸기 신품종 조기 보급 확대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딸기 재배 농가가 늘고 딸기 소비시장이 커지면서 다양한  품종에 대한 농가와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10개 시군에서 3헥타르 규모의 시범사업을 추진해 딸기 가공, 생식, 수출, 체험 농장 등 용도에 맞게 선택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는 21일, 시군 담당자와 농업인을 대상으로 새 품종 딸기의 특성을 소개하는 사업 설명회를 연다.

이날 선보일 딸기는 ‘미소향’, ‘고슬’, ‘금실’, ‘두리향’, ‘메리퀸’, ‘알타킹’, ‘하이베리’ 총 7품종이다. 이 품종들은 당도‧경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해 농산물 유통 전문 관계자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일부는 해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미소향’은 생육이 왕성하고 생산능력이 뛰어나며 봄철 고온에도 과실이 단단해 가공에 알맞다.

 

 ‘고슬’은 7월 아주심기 후 9월 추석에 수확할 수 있는 가을‧겨울 재배 품종으로 단단하고 흰가루병에 강하다. ‘금실’은 평균 당도 11.2브릭스로 달콤하고 은은한 복숭아 향이 나며 무게는 20.5g으로 중대과형 품종이다.

  

‘두리향’은 과실이 큰(대과성) 품종으로 과즙이 풍부하고 저장성이 높으며 신맛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메리퀸’은 평균 당도 12.1브릭스로 당도가 높고 과실 모양이 우수하며 단단해 장거리 수송에 유리하다.

  

‘알타킹’은 크기가 큰(대과성) 품종으로 꽃 피는 시기가 빠르며 수량성이 높고 과실이 단단해 유통성이 뛰어나다. ‘하이베리’는 과실 모양이 양호하고 독특한 향기가 있으며 과피(겉부분)가 단단해 봄철 고온에도 저장성이 높다.

농촌진흥청은 시범사업 대상 지역 농가 가운데 새 품종 도입을 희망하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새 품종 모종(종묘)과 포장재, 시설하우스 환경 개선, 현장 기술, 유통전문가 상담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조은희 기술지원과장은 “딸기 품종 다양화를 통해 국내 수요를 충족시키고 수출시장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지역 특성을 반영한 품종이 이른 시기에 정착하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