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전기 마련할 터"

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각오 밝혀

한국낙농육우협회(회장 이승호)는 1월 21일(화) 협회 사무실에서 2020년 신년 기자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낙농육우협회 이승호 회장은 국산원유자급률 향상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무쿼터납유 문제해결, 퇴비부숙도 및 입지제한지역 미허가축사 문제해결을 2020년도 현안과제로 꼽았다.

 

이승호 회장은 “지난 10년사이 국산원유자급률이 20%p 이상 하락하고 있는 실정”임을 지적하며, “국산원유자급률 향상을 위해 대정부·대국회 농정활동을 강화하여 학교우유급식 제도화, 군급식 확대를 통한 제도적인 우유소비 확대방안 마련, 국산유제품 시장형성을 위한 정책지원방안 마련에 힘쓸 것”라고 밝혔다.

 

또한 이승호 회장은 “일반 유업체 및 소규모유가공업체 무쿼터 납유농가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전국적인 원유수급관리의 사각지대와 낙농가간 형평성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며, “정부와 낙농진흥회에 강력히 요구하여 정확한 실태조사추진, 무쿼터농가의 제도권 유입방안 등 대책방안을 조속히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승호 회장은 “입지제한지역에 전체 낙농가의 약 10%가 분포하고 있어, 낙농생산기반 유지 및 해당농가 생존권 확보를 위해 범정부차원에서 실질적인 구제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3월 25일부터 도입되는 퇴비부숙도 기준준수 의무화시행과 관련해서는 “도입유예를 통해 농가계도, 장비 및 분뇨자원화 지원, 악취저감기술 개발 및 보급 등 실질적인 대책방안 수립될 수 있도록 정부측에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호 회장은 “올해 낙농현안이 많은 만큼 협회 임직원 및 도지회를 비롯한 협회 지역조직, 회원농가와 적극 협력하여 낙농생산기반 유지를 위한 전기를 반드시 마련”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