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유리온실 난방비 50%이상 절감 

농기평, 태양열 계간 축열시스템 모델 개발 성공기술 발표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한 모델을 유리온실에 적용하여 농가의 난방비가 절감되는 시스템 개발에 국내 최초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에너지 사용량이 적은 봄부터 가을에 이르기까지 남은 태양열을 축열 탱크에 보관하여 겨울철과 같이 에너지가 부족할 때 이용하는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을 활용한 것이다.

최근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석탄이나 원자력 발전 대신 태양열 시스템과 같은 친환경 재생에너지가 각광을 받고 있다. 그러나 태양열 시스템은 낮은 에너지 밀도와 기후 및 계절에 대한 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이 어려운 단점이 있다.

기존 태양열 시스템은 태양열의 일조량에 따라 난방 부하가 없는 계절에는 일사량이 풍부하고 난방부하가 가장 필요한 동절기에는 일사량이 최소이기 때문에 난방 분야, 유리온실 등에 활용이 어려운 실정이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첨단생산기술개발사업을 통해 2015년부터 지난 3년간 유리온실 자립화를 위한 태양열 계간 축열 기술 개발을 지원한 결과, 국내 최초로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 개발 및 유리온실 대상 현장실증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인하대학교 연구팀은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은 비난방기에 남는 잉여열을 저장하여 사용하므로 태양열 의존율을 크게 높일 수 있고 연중 태양열 이용이 가능하여 태양열 분야의 단점이었던 유리온실 등에 효율적 적용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유럽의 계간축열시스템 사례의 경우, 기존 태양열 시스템과 비교하여 경제성이 50% 정도 향상 되었을 뿐만 아니라 난방부하 대비 태양열 의존율이 50%~80%까지 증대되어 기존의 태양열시스템의 단점을 크게 향상 시킬 수 있는 시스템이다.”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전라남도 농업기술원내 유리온실(원예 16번동, 660m2, 장미 재배)의 연간 난방 비용 절감효과를 확인한 결과, 태양열 계간축열시스템 설치 후 약 57%의 연료를 절감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태양열 계간 축열 시스템은 설치 후 직지속적으로 에너지 공급량이 감소하는 지열과 달리 지속적인 에너지 공급이 가능하여 농가의 난방비 절감에 도움이 될 것이며, 유리온실 외에 농산물 건조 등의 분야에도 활용이 가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20 농업전망 대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월 22일(수) 오전 9시 30분부터 롯데호텔 3층 크리스탈볼룸(서울 송파구 잠실동)에서 ‘농업·농촌 포용과 혁신, 그리고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주제로 ‘농업전망 2020’ 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23회가 되는 농업전망 대회는 농업계 최대 행사로, 매년 전국의 농업인과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우리 농업과 농촌을 둘러싼 여건을 살펴보고 품목별 수급 전망을 통해 농업인과 정책담당자의 의사를 결정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 김홍상 KREI 원장이 개회사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격려사를,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과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각각 축사를 한다. 대회 1부에서는 김현철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가 ‘글로벌 경제 변화와 한국의 농업’이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하며, 국승용 KREI 농업관측본부장이 ‘2020년 농업 및 농가경제 동향과 전망’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에서는 ‘농업·농촌의 포용과 혁신을 위한 농정의 핵심 이정표’라는 대주제 아래 ‘농정 전환’, ‘포용 농촌’, ‘농업 혁신’, ‘수급 관리’ 등 주요 농정 이슈를 주제로 각각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