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검역본부, 농업전문지기자단 간담회

박봉균 본부장 "현장과 소통 더하고, 돼지고기 소비에도 앞장 설 것"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11월 19일, 서울시 소재 식당에서 농식품부 출입 전문기자 30여명을 초청하여 오찬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야생조류에서의 H5형 AI 항원 검출 등 여러 가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식품부 출입 전문기자단과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후, 돼지고기 소비 위축으로 양돈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여, 간담회를 돼지고기 전문 식당에서 개최하는 등 돼지고기 소비촉진을 기원하는 의미도 담았다.

이번 간담회에서 검역본부는 지난 1년간의 주요 성과와 중점 과제에 대해 설명하고, 주요 현안 등을 공유하였다.

 

매뉴얼을 뛰어넘는 강력한 방역 조치로 ASF 확산을 차단하고 있으며, 올해 1월 발생한 구제역은 역대 최단기간인 4일 만에 3건으로 종식시키는 한편, AI는 2017년 12월 이후 비 발생을 유지하고 있다.

 

10월 9일 연천을 마지막으로 사육돼지에서 ASF 추가 발생이 없지만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현장 상황을 설명하는 한편, 이와 관련한 연구 개발 현황과 붉은불개미 유입 방지 대책 등을 공유하였다.

겨울철은 AI 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기로 철새 도래지 주변과 축산농장 등에 대해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 조치와 함께, 보다 철저한 소독과 축산차량의 통제가 요구된다며 이를 홍보하기 위해 기자단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하였다.

 

박봉균 검역본부장은 “앞으로도 검역본부가 추진하는 업무 상황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는 기회를 자주 마련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하는 한편, “ASF는 인수공통전염병이 아니므로 사람은 감염되지 않는다”고 강조하면서,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위해 우리 돼지고기를 많이 소비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