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정원, 농기자재 수출활성화 국제 워크숍 개최

아시아 개도국  바이어들과 국내 수출관계자들 만남의 장 마련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원장 신명식)은 14일, 서울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가든 호텔에서 국내 농기자재 수출업체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농기자재 수출활성화 국제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농기자재 품목별 수출 유망국가의 정책담당자 등을 초청하여 국가별 시장 현황과 비관세장벽 등의 정책 소개와 정보 공유를 통해 한국 농기자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위해 마련되었고 중국, 호주, 네덜란드, 필리핀 등 총 8개 국가의 농기자재 정책담당자 및 바이어 20여 명을 포함하여 총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로 3년 차를 맞이하는 이번 워크숍에서는 네덜란드 등 농기자재 산업 선진국에서 국가별 농기자재 산업현황 및 기업 모범사례를 소개하는 등 우리 농기자재 산업의 도약 방안 모색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국내 기업과 해외 바이어가 직접 소통하는 1:1 면담(비즈니스 다이얼로그)을 통해 수출계약 8건, 약 42억 2천만원 등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워크숍 개최 이튿날에는 사전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된 품목별 연구소 및 생산 공장(유기비료 및 시설원예 관련 업체 등)에 해외 공무원 및 바이어가 방문하여 현장을 돌아보고 우리 기업의 수출을 위한 면담을 진행한다. 

농정원 정윤용 국제통상협력처장은 “이번 워크숍이 우리 농기자재 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 해외에서 우리 농기자재 기업이 해외 진출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체험·힐링 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소위 ‘코로나 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탁 트인 야외에서 가족단위로 휴식을 취하며 일상의 답답함을 해소할 수 있는 여행지가 어디 없을까.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농촌관광상품 ‘우리 농촌갈래?’를 소개했다. ‘우리 농촌갈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소규모 관광’ ‘야외’ ‘거리두기’ 등 새롭게 등장한 여행 경향에 맞춰 지역별 특화된 농촌관광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농촌진흥청은 전국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추천한 농촌관광상품 가운데 1차로 10점을 선정하고, 2차로 10점을 추가해 총 20점을 엄선했다. 관광상품은 가족단위 소그룹이 ‘농촌체험’ ‘힐링’ ‘미식’ 등 주제별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짜여져 있다. 경남 함양의 ‘함양 찐추억, 비우go! 채우go!’는 목공예‧전래놀이 체험, 숲속놀이, 개평한옥마을과 남계서원 탐방, 선비문화탐방로 체험, 산양삼농장에서 삼 캐기 체험 등 농촌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상품이다. 강원 춘천의 ‘금이야 옥이야 농촌치유프로그램’은 국내 유일의 연옥광산이 있는 금옥골 마을의 생태와 경관자원을 활용한 상품으로 마을 내 옥(玉)동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