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청색기술개발촉진법’ 입법추진

생물영감과 자연모방의 ‘청색기술’, 연구기반 조성 및 지원체계 마련되나
박완주 “과학기술 선진국, 이미 미래유망기술로 선정해 적극 지원”

청색기술의 연구기반을 조성하고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청색기술 개발촉진법안’이 발의됐다. 지난 5월 30일 박완주‧윤일규‧송희경‧김경진 국회의원이 공동으로 주최한 ‘청색기술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의 후속조치다.

 

청색기술은 자연현상, 생태계 또는 생명체의 기본구조 또는 원리를 응용하여 개발된 기술을 의미한다. 오랜 기간 진화를 통해 최적화된 자연의 높은 에너지 효율과 자체 정화능력, 극한 환경에서의 적응능력을 모방·응용하기 때문에 인류의 미래 핵심기술로서 각광받고 있다.

 

청색기술의 대표적인 예로서, 스위스의 경우 옷에 잘 달라붙는 엉겅퀴 씨앗의 구조를 모방하여 탈부착이 편리한 벨크로가 만들어졌다. 미국의 경우는 게코 도마뱀의 발바닥 표면 접착시스템 연구를 통해 수직이동이 가능한 로봇을 개발한 바 있다.

 

이미 미국과 유럽, 일본 등 과학기술 선진국들은 청색기술을 미래유망기술 분야로 선정하고 DARPA(美국방고등연구계획국)와 같은 혁신적인 융합연구개발 프로그램을 통해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국내 청색기술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 개념정립을 통한 시작 단계에 불과하며 국가적 차원보다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육성정책이 추진돼 왔다. 경상북도는 2015년 11월 경산과 포항의 과학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청색기술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하는 연구에 착수했고 전라남도는 2016년 4월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청색기술산업화 추진단’을 발족했다.

 

이에 박완주 의원은 지난 31일 청색기술 연구기반을 조성하고 국가적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청색기술개발 촉진법’을 대표로 발의했다.

 

해당 제정법에 따르면, 정부는 청색기술종합발전계획을 수립·추진하고, 관계 중앙행정기관의 장은 청색기술종합발전계획에 따라 시행계획을 수립·추진해야한다.

 

또한 정부로 하여금 민간 부문의 청색기술 연구개발을 활성화하기 위하여 지원정책을 마련하고, 청색기술 연구개발의 촉진에 필요한 인력자원을 양성하기 위한 시책도 마련하도록 했다.

 

청색기술의 연구개발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하여 청색기술 관련 연구개발 시설·장비 등을 확충하기 위한 시책을 세우고 이를 추진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완주 의원은 “자연은 위대한 발명가이자 스승이라는 말처럼, 자연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의 해법을 모색하는 ‘청색기술’은 단순히 과학기술의 하나가 아니라 미래를 바꾸는 혁신적인 패러다임이 될 수 있다”며 “우리나라도 과학기술 선진국처럼 미래 먹거리의 새로운 축인 청색기술을 국가차원에서 발굴하여 지원해야한다”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