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배연합회 '배의 날' 소비촉진 행사

한국배연합회가 배 소비촉진 위한 '배의 날' 행사
서울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배데쇼'

10월 22일 배의 날 행사가 열렸다.

한국배연합회가 배 소비촉진을 위한 '배의 날' 행사가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배데쇼'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 주산단지 조합장들을 포함한 각 지역대표들이 참석해 소비촉진 분위기를 뛰웠다.

박성규 한국배연합회장은 "최근 태풍과 악천후로 생산농가들이 적지않게 힘들었다"면서 "행사를 통해 배 소비촉진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행사장에는 배 효능과 관련된 퀴즈 풀이를 포함한 다채로운 행사들이 펼쳐졌다.

 

특히, 배데쇼에 트롯트 가수 강진씨와 윤수현씨가 초대가수로 나와 배의 우수성과 소비촉진 행사를 이채롭게 달궈놓기도 했다. 나아름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