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팜스테이마을' 20주년 전국대회

농협중앙회, 지속가능한 농촌관광을 위한 농협 팜스테이마을 재도약

농협중앙회(회장 김병원)는 팜스테이마을 출범 20주년을 맞이하여 농촌사회 내 팜스테이마을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지속가능한 농촌관광을 위하여, 3일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전국 팜스테이마을 대표 및 사무국장과 함께 팜스테이마을 20주년 기념 전국대회 행사를 가졌다.

 

팜스테이(Farm Stay)는 농협이 주관하는 농촌체험 브랜드로, 농가에서 머무르면서 농사, 생활, 문화체험과 주변관광지 관광 및 마을축제 등에 참여할 수 있는 농촌·문화·관광이 결합된 농촌 체험여행을 의미한다.

 

팜스테이마을은, 주5일제에 따른 여가수요가 증가하고 가족단위 체험관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도시민들의 농업ㆍ농촌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이에 따른 농업인들의 농외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해 1999년부터 32개 마을의 참여로 시작하였으며, 현재 295개 마을이 참여하며 농촌관광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농협중앙회 김병원 회장은 “팜스테이마을의 확산과 발전을 위해 지난 20년간 묵묵히 노력해 주신 마을대표와과 사무국장께 감사드린다” 며 “팜스테이마을이 양적 성장을 넘어 질적 성장을 선도해 나가고 지속가능한 농촌관광 사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농협도 환경조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국팜스테이중앙회 최광식 회장은 “출범 20주년을 맞이하여 팜스테이마을도 경쟁력을 강화하고 자립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특화된 체험프로그램 개발 및 서비스 개선 등을 통해 도시민들이 찾고 싶은 농촌마을을 만들겠다”며 팜스테이마을의 재도약을 위한 포부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20주년 기념 홍보영상 시청, 팜스테이마을 사업 활성화에 기여한 우수마을 표창 시상, 우수마을 사례발표, 팜스테이 활성화 방안 협의 등이 있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