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

산림조합, 강원도 평창에서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 관계자 참석
30년간 산림녹화 사업을 위한 기술과 정보 협력 관계 지속

지난 8월 27일 강원도 평창군 평창군산림조합에서는 한국의 산림녹화 사업 성공을 위해 체결된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아 당시 한국과 독일의 산림협력사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한독 산림조합 간의 자매결연은 한독 산림경영사업의 중심축인 협동조합 차원에서 맺어진 것으로 1989년 11월 16일 산림조합 관계자들이 독일을 방문, 훌다 산림경영조합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후 한국의 산림조합과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은 산림경영기술과 정보를 지속해서 교환하고 지금까지 상호 현지 방문을 통한 사유림경영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에서는 Alfred Weider(알프레드 바이더) 훌다 산림경영조합장을 비롯한 독일 바이에른주 산림공무원과 양묘장장 등 8명이 7박 8일의 일정으로 내한하여 참석하였으며, 산림조합에서는 손득종 산림조합중앙회 경영상무와 이종봉 평창군산림조합장, 평창군 산림조합 임직원과 과거 산림경영협업체, 산림협업경영지도소 소속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내한한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 관계자들은 평창군산림조합, 평창군청, 대관령치유의 숲, 동해목재유통센터, 평창국유림관리소, 산림버섯연구소 등 당시 협력사업지와 산림조합중앙회를 방문, 지나온 30년 협력 성과를 확인하였으며 앞으로의 협력방안과 산림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과 독일의 산림경영사업은 1974년 7월 31일 양국 간에 ‘한·독산림경영사업에 관한 협정’ 체결을 시작으로 임업 분야에 대한 기술협력과 근대적인 산림기술과 경영기법을 도입·보급하고 한국과 독일 간의 우호증진, 임업발전에 이바지하였으며 1993년 12월 31일 종료되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어촌 '빈집' 활성화 기대
농촌 빈집정비 활성화를 위하여 빈집신고제, 빈집정비계획 수립 및 빈집실태조사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농어촌정비법 개정안이 2월 11일 공포되었다. 시장·군수·구청장은 빈집이 공익상 현저히 유해하거나 주변환경을 저해할 우려가 있을 때 소유주에게 철거나 수리 등을 명령할 수 있다. 특히 철거를 명령한 경우, 소유주가 특별한 사유 없이 따르지 않으면 강제로 철거할 수 있다. 그러나, 이 같은 빈집정비 절차는 소유주에게 곧바로 정비명령 등 강제적인 조치를 취하도록 하기 때문에, 사유재산권 침해의 우려가 있어 현장에서는 거의 활용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이번에 개정된 농어촌정비법에서는 지역주민과 빈집소유주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비강제적인 절차를 도입하고, 체계적인 빈집정비의 근거도 마련하였다. 먼저, 주민 누구나 주변 환경에 피해를 주고 있어 정비가 필요한 빈집을 신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였다. 농촌지역에서 관리되지 않고 방치된 빈집은 화재·붕괴의 위험, 야생동물 출입·쓰레기 투척 등으로 인근 주민의 생활환경과 농촌 경관을 훼손하는 경우가 많다. 이처럼 주변 생활환경·위생·경관에 위해한 빈집을 ‘특정빈집’으로 정의하고, 농촌 생활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