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

산림조합, 강원도 평창에서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 관계자 참석
30년간 산림녹화 사업을 위한 기술과 정보 협력 관계 지속

지난 8월 27일 강원도 평창군 평창군산림조합에서는 한국의 산림녹화 사업 성공을 위해 체결된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을 맞아 당시 한국과 독일의 산림협력사업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한독 산림조합 간의 자매결연은 한독 산림경영사업의 중심축인 협동조합 차원에서 맺어진 것으로 1989년 11월 16일 산림조합 관계자들이 독일을 방문, 훌다 산림경영조합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이후 한국의 산림조합과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은 산림경영기술과 정보를 지속해서 교환하고 지금까지 상호 현지 방문을 통한 사유림경영 발전을 위한 협력관계를 지속하고 있다.

 

이번 한독 산림조합 자매결연 30주년 기념행사를 위해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에서는 Alfred Weider(알프레드 바이더) 훌다 산림경영조합장을 비롯한 독일 바이에른주 산림공무원과 양묘장장 등 8명이 7박 8일의 일정으로 내한하여 참석하였으며, 산림조합에서는 손득종 산림조합중앙회 경영상무와 이종봉 평창군산림조합장, 평창군 산림조합 임직원과 과거 산림경영협업체, 산림협업경영지도소 소속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편, 내한한 독일 훌다 산림경영조합 관계자들은 평창군산림조합, 평창군청, 대관령치유의 숲, 동해목재유통센터, 평창국유림관리소, 산림버섯연구소 등 당시 협력사업지와 산림조합중앙회를 방문, 지나온 30년 협력 성과를 확인하였으며 앞으로의 협력방안과 산림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과 독일의 산림경영사업은 1974년 7월 31일 양국 간에 ‘한·독산림경영사업에 관한 협정’ 체결을 시작으로 임업 분야에 대한 기술협력과 근대적인 산림기술과 경영기법을 도입·보급하고 한국과 독일 간의 우호증진, 임업발전에 이바지하였으며 1993년 12월 31일 종료되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인 10명 중 4명 마을리더로 변신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귀농․귀촌인의 농촌사회 정착 과정을 파악하기 위해‘귀농․귀촌인 정착실태 장기추적조사’를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창길)과 함께 실시해 종합결과를 발표했다. 본 조사는 ’14년,귀농․귀촌인1,039명의 동의를 받아,준비․이주․정착과정,경제활동,지역사회활동 등의 변화 추이를5년 동안 지속 조사하는 방식으로 추진됐다. 조사결과,귀농․귀촌 후 정착기간이 길수록지역사회활동에 적극참여했으며,35.5%는 마을리더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특성을 보면조사 대상귀농․귀촌인들은 기존 농업인들보다 상대적으로젊고,다양한 분야에서학위나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었다. 귀농․귀촌 동기로40세 이하에서는 생태적 가치,공동체 등을추구하는대안가치형이 많았고,41세 이상에서는은퇴․전원형이 다수였다. 준비,이주,정착과정은최근귀농․귀촌인일수록준비기간이 길고,준비 교육도 많이 이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사를 시작할 때농지를 구입한경우가41.4%,임차한경우가26.2%였으며,1년 안에54.9%가 농지를 구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단위 이주가 절반 이상(51.4%)이었으며,초기에 혼자 이주했더라도시간이 지나면 가족 합류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정착 과정의 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