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제1회 섬의 날...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섬의 날...'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 주제로 8일부터 10일까지 목포에서 개최

정부는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국토해양부 등 4개 부처와 전라남도, 목포시, 신안군 등 3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제1회 섬의 날’ 기념식을 8월 8일 전라남도 목포시 삼학도 일원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전국 섬 주민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하였다.

한국은 3,300여개의 섬을 보유하고 있으며, 섬은 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삶의 터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 3월「도서개발 촉진법」을 개정하여 섬의 날을 매년 8월 8일로 제정하였고, 올해 제1회 기념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8월 8일부터 10일까지 총 3일 동안 정부 기념식을 포함하여 정책홍보전시, 기념공연, 학술행사 등 축제형식의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이어진다.

8월 8일 개최된 기념식에는 섬의 가치를 상징하는 사람‧만남‧연결‧자연‧행복‧꿈‧평화‧미래 등 8개 주제어를 토대로, 섬의 발전방향과 비전을 공유하기 위한 주제영상 상영 및 퍼포먼스를 진행하였고, 섬의 날 제정과 섬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포상을 실시하였다.

 

특히, 이번행사는 단순한 기념식에 그치지 않고, 행사의 주인인 섬 주민과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하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행사기간 동안 섬 주민이 참여하는 민속경연대회(8.8.)와 섬의 특산품‧토속음식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너섬나섬 페스티벌’ (8.8.~10.), 섬 특산품을 활용해 새로운 요리법을 개발하기 위한 ‘스타셰프 푸드쇼’(8.10., 오세득 셰프 진행) 등이 진행된다.

이와 함께, 국민이 행사를 같이 즐길 수 있도록 섬을 주제로 한 전국 어린이 그림(8.8.)‧동요대회(8.9.)를 개최하고, 대형 물놀이장(키즈 드림 아일랜드, 8.8.~10.)을 운영하며, 청하‧다비치‧모모랜드 등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K-Pop 콘서트(8.9.~10.)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마련되었다.

 

한편,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는 제1회 섬의 날을 맞아, 2019년을 섬 발전 원년으로 삼고 섬 발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섬 지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의 소득증대 및 복지향상을 위해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지속 추진하고, 행안부‧해수부‧문체부‧국토부 등 8개 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한 ‘섬 발전 추진대책**‘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아울러,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월 선정한 2019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또한, 섬을 찾는 관광객들이 시원한 바닷바람과 함께 썸 타는 자전거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바다를 품은 섬 자전거길 23선을 선정하여 책자로 발간하고 자전거 행복나눔 인터넷 누리집에 게시하였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올해는 제1회 섬의 날 행사가 개최되는 뜻깊은 해로서, 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삼아 섬 발전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섬을 주민이 살고 싶고, 국민이 찾아가고 싶으며, 다음 세대와 미래를 위해 지속가능한 곳으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각 부처의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