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식품 ‘품질관리’ 과학화 앞장

노수현 농관원장 “소비자 안심하고 농식품 구입할 수 있는 생산·공급체계 구축할 것”
농관원 시험연구소,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과 협약 맞손 잡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원장 노수현)은 7월 23일(화) 소속기관인 시험연구소와 서울특별시 보건환경연구원이 과학적인 농식품 안전·품질관리에 대한 상호 협력체계 구축을 위하여 업무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에는 정부 핵심 가치 실현의 하나로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간 상호 협업을 통해 △농식품의 건전한 유통질서 확립 △유해물질 안전관리 강화 △사료 품질관리 등으로 국민에게 건강한 먹거리 제공을 위한 목적으로 추진하였다.

농관원(시험연구소)의 우수한 과학적 분석법 연구개발 능력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의 뛰어난 분석 역량 간 상호 협력을 통하여 현장 활용의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험연구소는 국내 유일의 농식품 원산지검정·연구 업무 수행을 비롯하여 유해물질 분석법 및 사료 표준분석법 등 앞선 기술 개발에 노력해 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풍부한 분석 경험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건강과 반려동물의 복지를 위해 농식품 원산지검정법, 사료 분석방법 등을 도입하여효율적인 관리가 필요하였다.

이에, 두 기관은 그 동안 축적해 온 연구결과의 공동 검증으로 분석법의 공인화를 이룰 수 있게 되었으며, 그 결과 효율적인 현장 지원 분석기반을 갖출 예정이다.

 

농관원 노수현 원장은 “앞으로 양 기관이 정기적인 실무협의회 개최 등 긴밀한 협조와 내실 있는 운영으로, 농업인은 우수한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고 소비자는 안심하고 농식품을 구입할 수 있는 생산·공급체계를 구축하여 국민 먹거리 안정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한해동안 49만명 귀농귀촌...젊은층 귀농 지속 증가
지난해귀농‧귀촌 가구는340,304가구로 나타났으며,이중 귀농 가구는11,961가구로 나타났다. 귀농‧귀촌 가구중1인 가구와혼합 가구비중이전년대비 증가하였다. 1인 가구 증가는 미혼 비율이 높은40세 미만 연령층의 귀농 확대와가구주가 기반 마련을 위해먼저 이주후 가족 구성원과 합류하기때문인 것으로 보이며,혼합가구의 증가는 젊은층의가업(농업)승계를 위한U턴 귀농과고령 부모 봉양 등가족과 가까이 살기 위한추세에 기인한 것으로보이며,이는2018년 귀농귀촌실태조사 결과와도 경향을 같이한다. 특히,40세 미만 젊은 층의 귀농이 전년대비2.3%(31가구)증가하여,현행 기준으로 귀농 통계를 생산하기 시작한‘13년 이후 가장 큰 규모인1,356가구가 귀농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부는2018년 귀농․귀촌 통계를 바탕으로귀농‧귀촌 활성화를위한 정책과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귀농‧귀촌인의 영농창업 지원 강화를 위해귀농 창업자금,농외소득활동을 지원하고지역 융화프로그램도 강화한다.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귀농 수요에 대응하여 ‘귀농 창업자금’은예산 추가 확보를 통해 확대(당초3,000억원 → 변경4,572억원)하여 지원한다. 자금과 관련한부정수급,사기피해 예방과 지역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