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농협상호금융, ‘또 하나의 마을’ 봉사활동 펼쳐

경기 연천 찾아 영농철 일손 돕기로 농가들 일손 더는데 참여

농협(회장 김병원) 상호금융마케팅지원부는 9일 영농철을 맞아 분주한 농가의 일손돕기 및 법률·세무 서비스 지원을 통한 농업인의 삶의 질 증대를 위해 작년에 이어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 자매결연 마을인 경기도 연천의 노동리 마을을 찾았다.

 

이날 농협 상호금융마케팅지원부 직원들은 농번기에 바쁜 농가를 위해 고추대 설치 등을 하며 온종일 구슬땀을 흘렸으며, 특히 법률·세무서비스 사각지대에 있는 농업인을 대상으로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법률 및 세무 상담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카네이션 달아주기, 어깨안마, 말동무 해드리기 등 효행봉사를 통해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였으며, 농민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자연스레 농심(農心)을 파악하는 소통의 시간을 함께했다.

 

윤종기 상호금융마케팅지원부장은 “임직원들의 손길이 우리 농협의 가족인 농가들에게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농가의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뜨거워지는 햇빛만큼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