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팜한농 '고랭지 무씨앗' 판촉시작

위황병 강한 ‘YR위하여무’와 폭염에 무르지 않고 버티는 ‘관동여름무’ 추천

고랭지 여름무 재배의향면적은 감자, 당근의 작목 전환과 출하시기 가격 상승 기대심리가 작용하여 작년보다 2%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오랜 기간 연작으로 인한 위황병 피해 증가와 폭염, 태풍, 집중호우 등 기상이변으로 인하여 갈수록 여름무 재배가 어려워지는 환경 속에서 팜한농에서 적극 추천하는 대표품종은 ‘YR위하여무’와 ‘관동여름무’다.

 

지난 4년동안 포장시험을 거쳐, 신품종으로 출시한 ‘YR위하여무’는 위황병에 강하고, 균일성 높은 상품성을 자랑한다. 위황병 피해 걱정을 덜어줌과 동시에 병에 강하여 일손과 비용절감이 함께 이뤄져 재배농가들 사이에서 갈채를 받고 있다. 

 

‘YR위하여무’를 육종한 육종연구센터 전병문 자문위원은 “‘YR위하여무’는 위황병에 강하고 추대성이 비교적 안정적인 품종입니다. 잎이 개장형으로 엽장이 비교적 짧아 억제처리가 필요하지 않다. 

 

근형은 H형으로 비대력과 근미맺힘이 좋으며 근피가 깨끗하구요. 여름 고랭지에서는 5월 중순경부터, 홍천군 내면 등지에서는 7월 중순부터 감자 후작으로 재배가 가능합니다.”라고 품종특성을 들려준다.

 

무 재배에서 위황병이 발병하면 많게는 절반 이상의 물량이 상품성을 잃는 등 농산물 수급 및 관측에도 악영향을 미친다. 위황병 피해증상은 오염된 토양의 정도에 따라 다르지만 파종 후 증세가 빨리 나타나는 무서운 병이다. 고랭지 지역에서 시작하여 경기·충청까지 발병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위황병 방제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저항성 품종을 재배하는 것이다.

홍천군 내면에서 여름무 농사를 짓는 서윤환씨는 “’YR위하여무’는 대비품종보다 빨리 자라고 위황병에 강하고, 잎이 짧고 근장도 적당하다. 

관행시비량의 절반정도만 주어도 충분하다. 이 지역의 경우, 대부분 감자 후작으로 여름무를 재배한다. 그렇기 때문에 1회 밑거름을 충분히 한다. 감자 후작이 아닌 6월에 파종하는 단모작일 경우에는 밑거름량을 줄여 주어야 열근 발생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열근은 갑작스런 수분공급과 질소질 비료를 과다 시비할 때 종종 발생한다. 웃거름 시비는 2회정도가 좋다. 생육초기에는 물을 주기적으로 공급하여 가뭄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1차 웃거름은 보통 파종 후 30일이 지나서 실시하고 2차는 파종 후 45일 전후에 시비한다. 1차 때는 골마다 시비하지만 2차 때는 한 골을 건너서 시비해 준다. 생육후기에는 칼리질 비료 중심으로 시비하면 효과적이다. 그래야 상품성이 좋은 무를 출하할 수 있다.”라고 재배 경험담을 전했다.

한편, 폭염에도 무르지 않고 잘 버티는 ‘관동여름무’는 여름무 시장에서 없어서는 안될 일등품종으로 탄탄한 브랜드력을 쌓고 있다. 고온건조에도 잘 자라고 적심증 등 생리장해에도 비교적 강한 특성이 장점이다. 단위면적당 수량성이 높아 농가 소득증대로 이어져20년 넘게 꾸준히 재배되면서 우수품종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