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경제

'산불조심!'...가을산불 사전대비와 협업강화로 피해 최소화

산림청, 가을철 산불 조심기간 11월1일-12월15일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 본격 가동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행락객과 등산객 등 입산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1월 1일부터 12월 15일까지를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하고, 본격적인 산불방지 대응체제에 돌입한다고 31일 밝혔다.

올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에는 산불발생 위험도가 대체로 평년 수준일 것으로 예상되나 11월 중순부터는 강수량이 적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져 산불 위험도는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을철 산불조심기간에는 최근 10년 평균 29건의 산불로 24ha의 산림피해를 입었으나, 지난해에는 극심한 가뭄으로 예년보다 3배 정도 많은 72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산불재난 주관기관인 산림청은 지자체 및 유관기관과 산불예방과 진화공조를 통해 재난대응 협력체계 강화에 나선다. 행정안전부, 국방부, 산림청, 소방청, 자치단체가 참여하는 산불재난관리 조정협의체를 운영하여 가을철 산불재난 대응 협력을 강화한다.

산림청은 행정안전부와 합동으로 자치단체의 가을철 산불재난 대비와 대응 실태를 점검하고 문제점을 도출해 개선할 계획이다.

산불현장 지휘체계 강화를 위해 자치단체장 및 산림부서장에 대한 산불 교육훈련을 확대하고, 산림청과 민간 산불전문가로 구성된 산불재난 현장지원단을 운영하여 현장대응력을 높일 방침이다. 다양한 정보와 과학기술을 활용하여 입산자실화, 소각산불 등 주요 원인별 맞춤형 예방대책으로 산불발생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한다.

 

산불감시원, 산불예방진화대 등 산불방지 인력 2만 2천명을 산림인접지 인화물질 제거사업에 투입하여 영농부산물과 쓰레기 등 소각위험 물질을 파쇄하거나 전량 수거할 계획이다. 특히, 가을철 산불발생의 약 52%를 차지하는 입산자 실화를 막기 위해 산불 위험이 높은 지역은 12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입산 및 등산로를 통제한다.

 

산불재난의 신속한 대응을 위해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초동대응으로 인명과 재산 및 산림피해를 최소화한다. 산불예방과 초동진화를 전담할 산불예방진화대 1만 명을 현장배치하고, 야간과 도시산불에 대비하여 ‘공중진화대’와 ‘산불재난 특수진화대’를 광역단위로 운영할 계획이다.

 

산불진화의 주력 헬기인 산림청 대형헬기의 정비를 산불조심기간 전 완료했으며, 지자체 임차헬기 62대를 현장배치 하는 등 유관기관의 산불진화 출동 준비를 확립했다. 신규 도입된 산림청 초대형헬기 1대는 원주 산림항공본부에 배치하여 경기북부와 동해안 지역의 대형산불 대응력을 강화했다.

 

겨울철 담수지 결빙에 대비해 이동식저수조 10대와 중·소하천에 긴급취수장 47개소, 저수지 결빙방지장치 3개소를 운영하여 헬기진화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산불 진화역량 강화를 위해 전국 산불진화 합동 시범훈련을 충청북도 충주에서 실시하고, 전국 산불지상진화 경연대회도 별도로 추진한다.

산불진화 합동 시범훈련은 산림청, 국방부, 소방청, 경찰청 헬기의 공중 진화지원과 산불특수진화대, 예방진화대, 공중진화대 등 지상진화 시연 및 주민대피 훈련 등 종합적으로 이루어진다.

 

산불지상진화 경연대회는 시·도 예방진화대와 지방산림청 특수진화대 등 15팀이 참가해 산불기계화시스템을 활용한 산불진화 경연을 펼친다.

산불감시망과 드론, 헬기영상 등 첨단장비를 활용한 실시간 재난상황 정보 공유를 통해 초동진화를 추진한다.

정보통신(IT) 기술이 적용된 산불상황관제시스템을 활용하여 신고부터 진화완료까지 현장 영상, 진화자원 투입 등 산불상황을 중앙산불상황실과 유관기관과 공유한다.

 

산불 발생 시에는 신속한 상황전파와 체계적인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한다.

국민안전을 위해 산불 발생 시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산불상황을 신속하게 언론에 제공한다. 특히, 야간·도심·대형 산불에 대비해 산불재난 특수진화대와 공중진화대를 광역단위로 운영하여 지상진화 역량을 높이고 산불피해를 최소화한다.

 

초동진화를 위해 산림헬기 47대, 지자체 임차 62대를 상시 운영하고, 유관기관 헬기(소방 28, 군 16)의 지원체계를 강화한다.

강원도 동해안 지역의 산불대응 강화를 위한 중앙부처 지자체 협업기관인 동해안산불방지센터를 11월 1일 출범하여 연중 상시 산불대응을 추진한다.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강원도 소속의 중앙-지방, 산림-소방 협업조직으로 강릉시 주문진에 임시사무실을 마련했으며, 11월 1일 개소식과 함께 공식업무를 시작한다.

 

특히, 센터에서는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장을 보좌하여 헬기요청, 동해안 6개시·군 진화자원 통합관리, 산불재난 특수진화대, 환동해특수재난대응단을 우선적으로 투입하여 초동진화를 추진한다.

 

이종건 산림보호국장은 “국민들의 산불안전에 대한 경각심 제고에 주안점을 두고, 행정안전부, 소방청 등 유관기관 긴밀하게 협력하여 산불 예방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