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촌경제연구원 "양파-마늘 파종 평년수준 웃돌아"

KREI 농업관측본부, 재배의향 평년 대비 증가하여 작황 문제없을 경우 생산량 평년수준 이상 전망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서는 “2019년산 마늘양파 재배의향 속보를 발표하였다.

표본농가 조사와 모형 추정결과, 2019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2018년산 마늘 가격 약세로 전년보다 6~8% 감소하나, 평년보다는 10~13% 증가한 26,000~26,700ha 내외로 전망된다. 품종별로는 한지형 마늘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2%, 난지형은 7% 감소하나, 평년보다는 각각 3%,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산 양파 재배면적은 2018년산 양파 가격이 낮게 형성됨에 따라 전년보다 9~15% 감소하나, 평년에 비해서는 7~14% 증가한 22,600~ 24,000ha 내외로 전망된다. 품종별로는 조생종 양파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15%, 중만생종 양파는 14% 감소하나, 평년 대비로는 각각 17%, 6% 증가가 예상된다.

마늘 및 양파의 추정 재배면적에 평년 작황을 가정할 경우, 2019년산 마늘 생산량은 339천 톤 내외, 양파는 1432천 톤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늘 생산량은 생산량이 크게 많았던 전년보다 2%, 평년 대비 11% 증가한 것이며, 양파의 경우 전년보다 6% 적으나 평년에 비해 10% 많은 수준이다. 따라서 유사 생산량을 보였던 과거 사례와 비교시 가격 하락이 우려되므로, 마늘양파 농가의 신중한 재배규모 결정이 요구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도시농업박람회서 ‘도시농업 미래관’ 눈길
우리나라 도시 농업의 현재와 미래를 가늠하고 국민과 공유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려 눈길을 끈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13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화성시 동탄 신도시 일원에서 열리는 ‘제7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에서 ‘도시농업 미래관’을 운영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산림청, 경기도, 화성시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는 2012년 서울시청 광장에서 처음 열린 이래 해마다 장소를 달리하며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각종 전시를 통해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황을 짚어보고, 토론과 선진 사례 분석을 바탕으로 발전 방향을 찾아본다. ‘도시농업 미래관’은 ‘기술 혁신으로 미래를 창조하는 농촌진흥청’을 주제로 운영한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다양한 도시농업 연구 성과를 전시하면서 우리나라 도시농업의 현재를 소개하고 미래 방향을 제시한다. 식물을 이용한 생활공간 개선과 녹화 기술로 ‘바이오월’과 ‘식물매트’를 전시하고, ‘스마트 그린 오피스’를 적용한 미세먼지 없는 건물도 구현한다. 치유정원에서는 오감을 통한 식물체험으로 스트레스 해소와 치유 효과를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가상 농업체험 ‘키네틱 식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