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농촌경제연구원 "양파-마늘 파종 평년수준 웃돌아"

KREI 농업관측본부, 재배의향 평년 대비 증가하여 작황 문제없을 경우 생산량 평년수준 이상 전망 ”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에서는 “2019년산 마늘양파 재배의향 속보를 발표하였다.

표본농가 조사와 모형 추정결과, 2019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2018년산 마늘 가격 약세로 전년보다 6~8% 감소하나, 평년보다는 10~13% 증가한 26,000~26,700ha 내외로 전망된다. 품종별로는 한지형 마늘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2%, 난지형은 7% 감소하나, 평년보다는 각각 3%, 1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산 양파 재배면적은 2018년산 양파 가격이 낮게 형성됨에 따라 전년보다 9~15% 감소하나, 평년에 비해서는 7~14% 증가한 22,600~ 24,000ha 내외로 전망된다. 품종별로는 조생종 양파 재배면적이 전년 대비 15%, 중만생종 양파는 14% 감소하나, 평년 대비로는 각각 17%, 6% 증가가 예상된다.

마늘 및 양파의 추정 재배면적에 평년 작황을 가정할 경우, 2019년산 마늘 생산량은 339천 톤 내외, 양파는 1432천 톤 내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마늘 생산량은 생산량이 크게 많았던 전년보다 2%, 평년 대비 11% 증가한 것이며, 양파의 경우 전년보다 6% 적으나 평년에 비해 10% 많은 수준이다. 따라서 유사 생산량을 보였던 과거 사례와 비교시 가격 하락이 우려되므로, 마늘양파 농가의 신중한 재배규모 결정이 요구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