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대한수의사회, 제23회 아시아수의사대회 유치 확정!

2024년 10월 말 대전 개최 예정

 

대한수의사회(회장 허주형)가 2024년 개최되는 제23회 아시아수의사대회(FAVA Congress 2024)를 유치했다. 11월 9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된 제44회 FAVA 이사회에서 대한수의사회는 태국수의사회와 경쟁 끝에 제23회 대회 유치에 성공했다. 대회는 2024년 10월 말경 대전광역시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아시아수의사대회는 아시아권 24개 국가 수의사회 및 수의 관련 국제 단체들로 구성된 아시아수의사회(Federation of Asian Veterinary Associations, FAVA)가 격년으로 개최하는 아시아 최고 권위의 수의학술대회로, 우리나라에서는 2004년 서울에서 개최된바 있다.

 

FAVA에서는 올해 3월부터 제23회 대회(2024년 개최)와 제24회 대회(2026년 개최)의 유치 제안을 접수하기 시작했다. 대한수의사회는 코로나19로 제한됐던 국제 교류를 활성화하고 우리나라의 우수한 동물의료 수준을 널리 알리기 위해 대회 유치를 결정하고, 개최 후보지를 모집하여 대전광역시를 개최지로 선정했다.

 

당초 단독 유치 제안으로 유력시되던 대한수의사회의 대회 유치는 접수 마감 전에 태국수의사회가 추가되며 2파전이 됐다. 대한수의사회는 허주형 회장을 중심으로 관계가 밀접한 이사국 등에 지지를 호소하며 유치 활동에 집중했다.

 

개최지인 대전관광공사(사장 윤성국)도 적극적으로 지원사격에 나섰다. 유치지원금 및 자료 제공으로 유치 활동을 지원했으며, 이사회 당일 제안 발표에도 대한수의사회와 함께 참가하여 대전광역시의 우수한 행사 기반을 직접 설명하는 등 적극적으로 행사 유치 및 지원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제안 모집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나선 대한수의사회는 준비 과정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투표 결과 9대 5로 태국수의사회를 앞서고 제23회 대회의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

 

또한 대회 개최국이 아시아수의사회 회장을 맡는 규정에 따라 허주형 회장은 2024년부터 2년 동안 아시아수의사회 회장직을 수행할 예정이며, 그 이전 2년 동안은 부회장으로 활동하게 된다. 허주형 회장은 “아시아 수의사의 화합과 수의사의 교류, 그리고 동물방역에 대한 국제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26년에 개최되는 제24회 대회는 필리핀수의사회(필리핀 세부)가 단독으로 참여하여 선정됐으며, 2020년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잠정 연기됐던 제21회 대회는 2023년 말레이시아 쿠칭에서 개최된다.

 

대한수의사회는 11월 11일부터 일본 후쿠오카에서 개최되는 제22회 아시아수의사대회에 단체 참가하는 등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아시아 수의사들을 대상으로 적극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금원, "조직 효율성! 복지!...두마리 토끼 잡겠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원장 서해동)은 ‘직무 중심의 보수체계 확산’ 정책 이행을 위해서 51개의 직무 분류 및 6개의 등급화를 통한 직무 중심 보수체계를 시행하고 있다. 직무급제란 직무의 내용 및 난이도 등 그 직무의 가치에 따라 보수를 차등하여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농금원은 지난해 공공기관 대상 직무급제 권역별 설명회 참여를 계기로 보수체계 개선을 위한 노사 간 공동으로 TF 조직을 운영하여 직무 분류, 직무 평가, 보수설계 등 도입 과정 전반에 대하여 의견 수렴을 실시하였고, 이 과정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와 수차례에 걸친 노사 협의를 통해 약 80%의 동의를 얻어 직무급제 도입을 확정하였다. 또한, 정부 임금분야 운용지침을 준수하여 전 직원의 임금은 총인건비 인상률 1.7% 이내에서 인상하되, 최상위직급 직원의 임금은 동결하기로 하고 일·가정 양립과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해가기로 합의하였다. 한편, 서해동 농금원장은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통해 직무급제를 도입하게 된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질 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박시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