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곤충’ 미래형 친환경 소재...갈수록 주목

농식품부, 제4회 곤충의 날 맞아 학술토론회 개최
곤충 이용한 식품, 반려동물 사료·영양제 전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9월 7일(수), 2022년 곤충의 날을 맞이하여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곤충의 날’ 기념식과 학술토론회를 개최하고, 다양한 곤충 제품을 전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2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됐다.

 

곤충의 날(매년 9월 7일)은 곤충의 환경적·영양학적 가치와 곤충산업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하여 법정기념일로 제정되었으며, 2019년부터 시작되어 올해로 4회째를 맞이했다.

 

곤충의 날 기념식에서는 지역 곤충산업 활성화, 국내 곤충산업 전문인력 양성, 곤충사육 기술 개발 등에 기여한 공로자에 대해 곤충산업 유공 표창을 수여했다.

 

기념식에 이어 농촌진흥청 주관으로 열리는 학술토론회에서는 곤충 관련 업계와 학계, 정부의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분야별 곤충산업 동향과 지자체의 곤충산업 육성 정책을 발표했다.

 

또한 곤충산업 분야별 우수 제품의 전시가 진행됐다. 이번 전시에는 곤충 제품 생산·유통업체 30개소가 참여하여 식품(누룽지, 과자류, 영양제 등), 반려동물 간식사료, 애완곤충 키트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제품을 홍보하기 위한 실시간 방송 판매(라이브 커머스)도 전시와 동시에 진행됐다.

 

농식품부 안형근 종자생명산업과장은 “곤충자원이 미래형 친환경 소재로 주목받기 시작하며 관련 산업의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곤충의 날 행사가 정부와 지자체, 기업 및 관련 단체가 국내 곤충산업 육성에 뜻을 모으는 장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