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농촌진흥청 신간...‘농가 안전사고 응급처치 가이드’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농가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참고할 수 있도록 응급 구급함에 비치하는 ‘응급처치 가이드(개정판)’를 발간했다.

 

이 책은 농촌진흥청에서 실시한 농업인 업무상 손상 조사 자료 등을 바탕으로 농업인에게 주로 발생하는 안전사고의 응급처치 방법을 담았다.

 

또한, 신속한 응급처치를 돕기 위해 ∆119 구조요청 신고 요령 ∆심폐소생술, 고온 손상 등에 대한 응급처치 방법 ∆사용자 정보 기록란 ∆119 안심콜 서비스 소개와 가입 방법을 농업인이 이해하기 쉽도록 삽화와 그림문자(픽토그램)를 곁들여 실었다.

 

특히 개정판에서는 새로 17종의 안내 동영상을 제작해 큐알(QR) 코드로 제공하고 있다. 이 중 응급처치 방법 안내 영상에서는 응급처치별로 119 구급 대원이 직접 나와 시연한다. 또한, 누구나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안내 자막도 크게 표기했다.

 

책자는 전국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에 배부했으며, 농작업 안전에 관심 있는 농업인과 일반인에게도 추가 배부할 예정이다.

 

‘응급처치 가이드’는 농촌진흥청 농업과학도서관과 농업인안전365에서 볼 수 있으며, 안내 동영상은 농업인안전365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