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스마트 가축시장' 기대... 화순축협 본격 개장

- 농협 축산경제,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 적용으로 생축거래 디지털화 가능해져 기대감 커
- 화순축협 경매장 농협에서 개발한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으로 생축거래 시작
- 현대화된 가축거래로 계류장 방역소독시설, 스마트 경매

 

농협(회장 이성희)경제지주 축산경제는 15일 전남 화순축협에 스마트 가축시장을 정식 개장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서는 안병우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등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송아지 5두를 주요 참석자들이 스마트 전자경매에 직접 응찰하는 특별경매가 진행되었으며, 이 중 안병우 축산경제대표이사가 낙찰 받은 송아지 1두는 화순축협 조합원에게 기증되었다.

화순축협의 스마트 전자경매 가축시장은 농협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만든 현대화된 가축거래 시장으로 계류장 및 방역 소독시설, 스마트 경매안내 시스템 등을 완비하였으며, 특히 농협에서 개발한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을 적용하여 생축거래의 전 과정이 디지털화된 것이 특징이다.

 


한편, 스마트 가축시장 플랫폼을 활용하면 가축시장 개장 일정 및 출품우의 생축 거래 전반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 유통 효율화를 촉진할 수 있고, 스마트폰 응찰 및 경매 실황 관전 등 비대면 거래가 가능해져 구매자가 장소 제한없이 생축 구매를 할 수 있다.

안병우 농협 축산경제대표는 “스마트 가축시장 개장으로 축산농가의 생축 거래 효율성을 개선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와 협력해 가축시장 디지털화를 조속히 진행하여, 농가에 편리하고 효율적인 서비스를 제공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