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태양광 활용한 ‘스마트 벌통’ 화제

- 한농대,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으로 디지털 농업 인재 육성
-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은 한화그룹이 제작한 국내 최초 태양광 활용 탄소 저감형 벌통
- '스마트 벌통'... 온도, 습도, 물과 먹이를 관리하는 시스템 적용
- 한국농수산대학교, 한화그룹과 꿀벌 보호 위해 손잡아
- 한화그룹,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맞아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 한농대에 설치

 

한국농수산대학교(김승희 총장 직무대리, 이하 한농대)와 한화그룹은 세계 꿀벌의 날(5월 20일)을 맞아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Solar Beehive)을 한농대에 설치하고 이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기 위한 오픈 행사를 개최했다고 5월 20일 밝혔다.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은 한화그룹이 제작한 국내 최초 태양광 전력 활용 탄소 저감형 벌통이다. 태양광 모듈에서 전력을 생산하고, 이를 통해 벌통 내 온도, 습도, 물과 먹이 현황 등을 제어·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시스템이 적용돼 있다.

 


한농대에 시범적으로 설치한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에는 약 4만 마리 꿀벌이 서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교내 실습용 과일나무와 주변 식물 수분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통해 생산된 꿀벌 생육 및 활동 데이터는 꿀벌 개체수 관련 연구에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 한농대와 한화그룹은 꿀벌 교육 및 연구에 관한 협력 관계를 꾸준히 유지해 나가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5월 11일 상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한농대 산업곤충전공 김혜경 교수는 “태양광 전력 스마트 벌통을 교육 및 연구에 활용함으로써 디지털 농업 교육을 강화해 나갈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탄소 절감 및 환경 보존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