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축산물 소비자가격... 축평원에서 통합조사‧발표한다

- 축평원, 조사표본수 확대와 실시간 온라인 조사로 소매가격 정보 신뢰 높여
- 장승진 원장 "그간의 노하우로 소비자 가격 조사에 힘쓰겠다”

URL복사

 

4월부터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이 발표하는 소비자가격이 축산물 소매단계 대표가격으로 활용된다.

지금까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KAMIS에서 축산물 소비자가격을 조사‧발표했으나 앞으로는 축산물의 산지‧도매가격을 조사하는 축산물품질평가원이 통합 조사‧발표한다.

축평원 축산유통정보 홈페이지 ‘소비자가격’ 메뉴에서 소·돼지·닭·계란·우유 5개 품목의 판매가격을 매일 발표하며, 기존의 aT KAMIS 홈페이지에도 연계될 예정이다.

축평원은 조사표본수 확대, 조사대상 업태 추가, 조사방법 개선, 업태별 유통비율 기준 가중평균 적용 등을 추진했으며, 이를 통해 축산물 소비자가격 정보의 정확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중심의 조사방식에서 별도의 표본설계 연구를 거쳐, 소비자가 주로 찾는 대형마트‧슈퍼마켓(SSM·하나로마트 포함)‧정육점(전통시장 내 정육점 포함)으로 조사업태 및 표본을 확대(45→438개소)하고, 온라인‧전자저울과 연계하는 등 가격정보의 정확성을 높였다.

한편, 축평원은 축산유통정보를 통해 축종별(소‧돼지‧닭‧계란‧오리) 가격, 유통단계별(산지‧도‧소매) 가격, 지역‧업태‧업체별 소비자가격, 내주변 정육점 위치‧가격, 정육점 길찾기 서비스 등 다양한 축산물 유통정보를 제공하여 소비자 편익에 기여하고 있다.

축평원 장승진 원장은 “2015년 축산물 유통정보조사 사업을 도입한 이래, 국민에게 보다 정확한 유통·가격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정확한 소비자 가격 조사‧발표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