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공공비축미 40kg 74,300원씩 매입 확정

- 2021년산 공공비축미곡 최종정산액은 12월 31일까지 연내 지급
- 매입가격은 벼 1등급 기준 40kg 포대당 74,300원, 피해 벼 잠정등외 A등급 기준 40kg 포대당 57,150원
-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액(30,000원/40kg, 피해 벼 20,000원/30kg)과 확정 가격과의 차액은 12월 30일부터 31일까지 지급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수확기(10월~12월) 산지 쌀값(53,535원/20kg)에 따라 2021년산 공공비축미곡 매입가격을 벼 1등급 기준, 40kg 포대당 74,300원으로 확정하였다.
이는 2021년 수확기(10월~12월) 전국 산지 쌀값 평균을 벼 40kg 기준으로 환산한 가격이다.

한편, 피해 벼 잠정 등외 A등급은 40kg 포대당 57,150원(42,860원/30kg)으로 결정되었다.
정부는 공공비축미곡 매입에 참여한 농업인에게 공공비축미곡 확정가격에서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액 30,000원/40kg(피해 벼 20,000원/30kg)을 제외한 차액을 연내 지급할 계획이다.
 
최종정산금은 12월 30일부터 31일까지 지역농협에서 농가별 개인 통장으로 계좌이체를 통해 일괄 입금된다.

이번 매입대금 지급을 통해 농가에 약 5,452억 원(피해 벼 11억 원 포함)을 추가 지급하게 될 예정이며, 이미 지급한 중간정산액 총 3,654억 원(피해 벼 8억 원)을 포함하면 수확기 농가에 벼 매입대금으로 9,106억 원(피해 벼 19억 원)을 지급하게 된다.

정부는 ‘21년 12월말까지 공공비축미곡 35만 톤(공공비축 34, APTERR 미곡 1)과 피해 벼 947톤을 계획에 따라 매입 완료하였다.
APTERR는 ASEAN+3 비상 쌀 비축사업이다.
   
농식품부는 “향후 쌀값 추이 등 시장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쌀 시장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내년에는 적정생산, 쌀 품질 고급화, 소비 확대 등을 지속 추진하여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도록 쌀값 안정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