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협사료, 치솟는 '곡물가-환율-해상운임' 삼중고로 속앓이(?)

정상태 농협사료 대표 "위기 극복을 위한 선제적 비상경영 돌입"

URL복사

 

농협사료(대표이사 직무대행 정상태)는 지난 20일 농협사료에서 모든 본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13차 비상경영대책 전략회의를 개최하였다.

국제 곡물가격은 중국의 수요량 급증과 주요 재배지 생산량 감소, 해상운임 급등에 따라 상승세를 기록 중이며, 특히, 배합사료 주원료인 옥수수의 경우 지난해 평균 톤당 200$에서 금년도 평균 281$로 40.5% 상승했으며, `22년 1분기 역시 금년도 평균대비 14% 상승한 321$로 지속적인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수입원료 상승에 연동한 내자원료 단가 급등과 테이퍼링, 변이코로나 확산 등에 따른 달러 강세로 경영여건의 불확실성은 더욱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농협사료는 금년도 고강도 비상경영대책으로 임원급여 반납(10%), 업무용차량 감축(27%), 고정투자 감축(10%), 관리성예산 축소 등의 자구책을 마련하여 긴축경영을 실시하고 있다.

내년도 역시 높은 곡물가 지속 등 경영여건이 불확실한 바, 기존 고강도 비상경영대책을 지속 유지하고, 판매역량 집중, 생산성향상을 통한 제조경비 절감, 원료구매 제반비용 절감 등 추가 절감대책을 마련하여 강력한 초비상경영체제를 적극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농협사료는 비상경영체제에도 불구 농가시설지원, 드림서비스 확대, 디지털 컨설팅 개발 등 농가서비스를 강화하고 스마트 팩토리 고도화, R&D센터 신설 등 미래성장동력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상태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선제적 초비상경영 추진을 통해 곡물가 급등으로 인한 축산농가 부담 완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