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계란자조금, ‘제10회 계란요리경연대회’ 개최

- 김양길 위원장 "급식으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계란 요리 선보여"

URL복사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양길)는 11월 19일 제10회 계란요리경연대회가 서울디지털문화예술대학교에서 진행했다.

이 대회는 국내 계란 산업의 발전과 계란 소비 촉진을 위한 취지로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의 주최 하에 열렸다. 국민 식재료인 계란을 주재료로 활용해 단체급식이 가능한 요리를 만드는 것이 심사조건이었는데 예선을 통과한 6개 팀이 이날 대회에서 경연을 치렀다.

 


심사위원으로는 김양길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 전현근 중앙요리학원원장, 여경옥 수엔190(대표) 및 롯데호텔 중식 총괄셰프, 손승달 명인밥상 대표, 김부영 서울문화예술대학교 학과장이 맡았다.

시상내역은 최우수상 1팀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과 부상으로 상금 200만원, 우수상 2팀은 계란자조금관리위원장상과 상금 100만원, 장려상 3팀은 상금 50만원이 주어졌다.

여섯 팀의 요리사들이 창의적이고 다채로운 계란요리의 향연 속에 우승은 닥터세프팀의 임상진, 김성준 요리사의 계란국수와 계란만두 한상이 차지하게 되었다.

맛과 영양, 재미요소의 밸런스가 고루 갖춰진 이 요리에 큰 호평이 쏟아졌는데 안과 의사인 임상진 요리사는“완전식품 계란을 우리 국민이 더욱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나 눈 건강의 필수영양소인 레시틴, 비타민A, 그리고 요즘 가장 필요한 루테인이 다량 함유되어 좋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우수상은 계란이단아의 김단아 요리사(계란토마토볶음)와 EggEgg 이정훈 요리사(부용비파두부)가 차지했고 장려상으로는 습관상점의 서경훈 요리사(연어품은달걀), 자담에그순두부의 김현우 요리사(속풀이계란두부죽), 쎄려니의 하세련 요리사(에그치아바타샌드위치)가 각각 수상하였다.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의 김양길 위원장은 "각각의 출품 요리를 통해 계란에 관련된 다양한 조리법을 만나볼 수 있었고 앞으로도 K-계란 급식에 많이 사용되어 훌륭한 영양과 풍부한 맛이 널리 알려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