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복지

대아청과, 호반과 함께 남해군에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천만원 쾌척

- 박재욱 대표 "다양한 지원으로 농어촌지역과  상생하도록 할 것"
- 장충남 군수 "실의에 빠진 농가에 활력 불어넣는 계기 될 것”
- 남해군청에서 남해군 마늘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5천만원 전달
-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과 함께 농어촌을 위한 노력 계속

URL복사

 

가락시장 도매법인 대아청과㈜는 ㈜호반과 함께 농어촌상생협력기금 5천만원을 남해군에 전달했다고 20일 밝혔다. 남해군청 군수실에서 진행된 이번 기금 전달식에는 장충남 남해군수,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 최정문 햇볕에영농조합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기금 지원은 국비 지원 혜택 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늘 농가의 지원 요청에 따라 성사됐다. 남해군은 마늘 재배 면적이 감소해 올해 농림축산식품부가 고시하는 마늘 주산지에서 제외됐다. 대아청과와 호반이 전달한 기금은 내년도 마늘재배 농가의 포장 상자 구매 지원 사업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남해군의 마늘 재배면적 감소로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시점에 대아청과와 호반의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실의에 빠진 마늘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욱 대아청과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 남해군 마늘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며 “대아청과는 호반 등 호반그룹과 함께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농어촌지역과 기업이 공동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대아청과와 호반은 농어촌 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위해 농어촌상생협력기금 3억원을 출연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친환경 농업이 주는 공공의 이익 5가지는 무엇?
농약ㆍ합성 비료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농업이 하늘ㆍ땅ㆍ물의 오염을 줄여주고, 기후위기의 해결사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코로나 19로 인한 식량 부족 상황을 피하는 데도 친환경 농업이 기여할 수 있다고 했다. 29일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 바로 알기 언론인 대상 교육’에서다. 이날 주제 발표를 한 친환경자조금의무관리위원회 강용 전 위원장은 “친환경 농업의 공익성은 크게 다섯 가지”이며 “토양ㆍ물ㆍ농산물의 농약 오염으로 인한 생태계 위협을 막아주고 환경 보전ㆍ가치 소비ㆍ농업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주며, 기후온난화(탄소 배출 억제)를 늦춰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친환경 농업은 기후위기의 해결에 도움을 준다고 했다. 강 전 위원장은 “기후위기라고 하면 석유ㆍ석탄 등 화석연료나 자동차 배기가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지만, 식품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 먹거리 생산과정은 본질에서 기후위기와 관련돼 있다”는 미국의 타라 가넷 기후변화연구소 설립자의 말을 인용했다. 식품 공급 체계에서 기후위기의 ‘주범’인 전체 온실가스의 1/3 정도가 배출된다는 것이다. 식량 재배를 위해 물과 토지를 잘못 사용하면서 환경이 심각하게 오염되고 있다는 말이다.

배너